제252화, 이승만 박정희 파묘법 > 동영상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동영상 목록

제252화, 이승만 박정희 파묘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5-27 21:56 조회447회 댓글0건

본문

252, 이승만 박정희 파묘법

https://www.youtube.com/watch?v=jqfh4lTjiw0

.

 

 

 백선엽 사건

백선엽 찾아 '현충원 친일파 파묘' 언급한 보훈처"상황 공유

https://www.news1.kr/articles/?3946296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778516a.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31pixel, 세로 600pixel

 

  보훈처 망발

보훈처 직원들은 지난 13일 백 장군 사무실로 찾아와 장지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올해 100세인 백 장군이 별세할 경우 국립묘지로 안장하는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보훈처 직원들이 국립묘지법 개정 문제를 언급하며 '이 법이 통과되면 백 장군이 현충원에 안장됐다가 뽑혀 나가는 일이 생길까 봐 걱정이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것이 백 장군 측의 주장이다. 이로 인해 압박을 느낀 백 장군 측은 "가족들 모두 최악의 사태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병기-이수진 현충원서 친일파 묘 파내야

https://www.donga.com/news/Politics/article/all/20200526/101210574/1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 친일파를 현충원에서 파묘하는 것은 마땅한 일

작년까지 여러 차례 시도했지만 친일파 파묘법률안이 통과가 안 됐다

현충원에 와보니 친일파 묘역을 파묘하는 법률안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

간도특설대, 만주국에서 항일운동을 하는 독립군(1939 - 1943)과 열하성과 하북성에서 팔로군(1944 - 1945)과의 전투를 수행

 

 향군회 반발

백선엽 장군은 창군 멤버로 국내외 공인 전쟁 영웅"

"일부 정치인들, 역사 왜곡 반역사적 행위 지속

 

 

 

 

대한민국재향군인회는 276·25 전쟁 영웅인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사후(死後) 국립묘지 안장 문제가 논란이 되는 것에 대해 창군 원로들을 친일파로 몰고 가는 것은 대한민국 국군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향군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백선엽 장군은 창군 멤버로서 6·25 전쟁 시 최악의 전투로 알려진 낙동강 방어선상 다부동 전투를 승리로 이끈 주역이며 인천상륙작전 성공 후 평양 탈환 작전을 성공시킨 국내·외 공인 전쟁 영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향군은 “8·15 해방 이후 정부 수립 과정에서 각 분야의 경력과 능력있는 인재들을 영입해 정부 조직을 편성했으며, 창군 역시 광복군·중국군·만주군 출신 등 다양한 출신의 군 경력 소유자들이 참여한 것이라며 이분들은 창군 2년 만에 동족상잔의 6·25를 맞아 김일성의 적화통일 야욕을 분쇄하는데 목숨 걸고 싸워 한반도의 공산화를 막아낸 전쟁 영웅들이라고 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7780001.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64pixel, 세로 191pixel

향군은 일제의 강압적 체제 아래서 불가피하게 일본군에 입대하여 복무했다는 이유만으로 친일파’ ‘반민족자라고 규정하는 것은 지나친 평가이며 사실 왜곡이라며 해방 후 창군에 참여해 김일성의 불법 남침으로 시작된 6·25 전쟁에서 목숨 바쳐 나라를 지키고 공산화를 막아낸 전쟁 영웅들의 명예를 짓밟는 반민족적 행위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분들이 친일파로 매도되어 마음의 고향인 국군묘지에 들어가면 안 된다는 것은 지나친 억지 주장이며 국립묘지에 안장된 분들을 파내야 한다는 것은 호국 영령을 두 번 죽이는 것이라고 했다

 

이해찬, 윤미향 논란에 "신상털기에 굴복 안돼

 

 12.12?

1212, 오후 630, 전두환은 수사국장 이학봉을 대동하고 국무총리 공관에서 집무하고 있던 최규하 대통령에 가서 정승화 연행에 대한 재가를 요청했다. 당시는 정승화에 대한 의혹이 사회적으로 확산돼 있었고, 이러한 것은 극비사항이기 때문에 곧바로 대통령에게 가져갔다. 전두환은 재가가 쉽게 나리라 생각하고 무조건 7시에 정승화를 체포하라는 사전각본을 짰다.

 

그런데 의외에도 최규하는 국방장관을 앉힌 자리에서 재가할 것을 고집했다. 정승화를 체포하는 일은 원체 큰일이라 전두환은 평소 군에서 여론을 이끌 수 있는 9명의 장군을 보안사 정문 맞은편에 있는 수경사 30단으로 초청하여 재가가 끝나는 대로 체포의 당위성에 대해 설명하려 했고, 다른 한편으로는 정승화와 가까운 장태완, 정병주(특전사령관), 김진기(헌병감)에게도 따로 설명해줄 요량으로 신촌만찬을 준비했다.

 

한편 허삼수와 우경윤 등은 4명의 보안사 서빙고 수사관들을 태우고 705분에 정승화총장 공관으로 갔다. 서빙고로 가자는 대령들의 권고를 받은 정승화는 순순히 응하지 않고 소리를 지르며 저항했고, 이로 인해 그의 부하들과 수사관들 사이에 총격전이 유발됐고 그의 부하들과 범수대 대령이 중상을 입었다. 그 자신이 한 때 보안부대장을 했으면 저항해야 피해만 발생한다는 사실 정도는 알고 있었을 터인데도 불필요한 저항을 하다가 부하들을 다치게 한 것이다. 결국 박 수사관이 응접실의 유리창을 깨고 들어가 M-16소총으로 위협하고서야 순순히 체포에 응했다.

 

한편 국방장관 노재현은 대통령이 빨리 오라는 호출명령을 받고도 이리 저리 피해 다녔고, 피해 다니는 동안 군에는 지휘공백이 발생하여 정승화 군벌과 30단 군벌 사이에 불필요한 긴장이 유발됐다. 긴장이 일자 불길한 생각이 든 5명의 장군은 밤 9시 반에 대통령에 가서 정중히 인사를 하고 사태의 심각성을 설명하면서 재가를 빨리 해달라고 간청했지만 대통령은 장관 오면 해줄게하고 담소들을 나누었다.

 

3군사령관 이건영, 특전사령관 정병주, 수경사령관 장태완, 총장 권한 대행인 윤성민 참모차장 등 수도권 실세들이 나서서 30단에 모인 장군들을 무조건 반란군이라 규정하면서 병력을 동원하고, 30단과 청와대 지역을 전차포와 야포로 융단공격하려 하고, 상대방 장교들을 체포 구금함은 물론 장교들의 이름을 지정하여 사살명령까지 내리고, 대통령을 납치하여 정승화를 구하고, 무장헬기로 정승화를 구출하자는 막다른 단계에까지 이르다가 전두환에 의해 진압되고 체포되기에 이른다.

 

이리저리 숨어만 다니면서 대통령의 호출에 불응한 노재현은 새벽 1, 1공수여단과 국방부 옥상에 배치됐던 수경사 병력 사이에 발생한 총소리에 겁을 먹고 부관과 함께 국방부 건물 지하 1층 어두운 계단에 숨어 있었다. 대통령과 함께 하루 밤을 새운 신현확 총리는 참다못해 자기가 나서서 노재현을 찾아오겠다며 국방부로 향했고, 이에 공수대원들이 국방부 건물을 샅샅이 뒤지다가 새벽 350분에 계단 밑에 숨은 장관을 발견한다.

 

총구를 겨눴던 병사들은 나 장관이다하는 말에 경례를 한 후 장관실로 모셔온다. 신현확은 장관과 이희성과 국방차관 김용휴를 태우고 총리공관으로 갔다. 노재현은 보안사에 들려 재가문서에 스스로 결재를 한 후 대통령에 가서 꾸중을 듣고 재가를 얻었다. 430분에서 0510분 사이였다. 최규하는 서명란에 추천 2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동영상 목록

Total 578건 1 페이지
동영상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대한민국 세뇌 시킨 광주비디오 지만원 2017-08-08 10197 185
공지 5.18남파되었던 김명국 동영상 (채널A 탕탕평평) 댓글(5) 관리자 2014-11-17 31446 179
공지 채널A 뉴스 와이드 , TV조선 뉴스쇼 판 (2013.… 관리자 2015-04-14 16238 73
공지 이제는나서야 한다 (2002년4월 전경련회관 강연) 시스템뉴스 2015-04-10 14323 55
574 시스템클럽TV, 제276화, 오늘 방심위에 남긴말, 전… 지만원 2020-07-09 203 25
573 지만원tv, 제275화, 윤석열 Vs. 박근혜 지만원 2020-07-06 157 22
572 지만원TV, 제274화 윤석열, 우익인가 좌익인가 지만원 2020-07-05 150 24
571 지만원TV, 제273화, 빨강장수 5인방 총출동 올코트… 지만원 2020-07-04 136 15
570 제272화, 난장판 걸레공화국 지만원 2020-07-02 216 36
569 지만원TV, 제271화, 공산주의 횡포 노골화 지만원 2020-06-29 202 22
568 제270화, 윤석열의 판단력, 이재용이 시험지 지만원 2020-06-28 245 32
567 지만원TV, 제269화, 적이 없으면 친구도 없다 지만원 2020-06-27 182 29
566 지만원tv, 제268화, 문재인이 6.25행사장에 끌려… 지만원 2020-06-26 190 21
565 지만원tv, 제267화, 문재인 운명 초읽기 지만원 2020-06-19 275 9
564 지만원tv, 제266화, 무등산의 진달래 지만원 2020-06-18 259 24
563 지만원TV, 제265화, 청와대 초상집 됐다 지만원 2020-06-16 401 33
562 지만원tv, 제264화, 트로이목마 탈북광수 지만원 2020-06-14 312 14
561 지만원tv, 제263화, 전쟁 임박, 세계적 분노의 마… 지만원 2020-06-13 414 25
560 [지만원TV] 제262화, 임종석과 하태경 관리자 2020-06-11 227 0
559 지만원tv, 제261화, 일본의 반격 지만원 2020-06-07 341 17
558 [지만원TV]제260화, 경제 대지진 예고 지만원 2020-06-05 319 18
557 지만원tv, 제259화, 우익에 침투한 간자 지만원 2020-06-04 382 26
556 지만원tv, 제258화, 김대중-임동원-김동신 3역적 지만원 2020-06-02 350 29
555 지만원tv, 제257화, 임동원의 반역행위 지만원 2020-06-01 333 17
554 지만원tv, 제256화, 최악의 친일파 김대중 지만원 2020-05-31 354 19
553 지만원tv, 제255화, 박근혜-김대중 해부 지만원 2020-05-30 345 25
552 [지만원TV] 제254화 김대중가의 개싸움 관리자 2020-05-30 233 0
551 지만원tv, 제253화, 간첩 임헌영이 지배하는 한국 지만원 2020-05-28 383 25
열람중 제252화, 이승만 박정희 파묘법 지만원 2020-05-27 448 23
549 지만원tv, 제251화, 미문서, 발포명령 없었다 확… 지만원 2020-05-26 367 2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