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늬우스" >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목록

"늬우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개혁 작성일12-01-22 22:49 조회749회 댓글0건

본문


Orange를 "오레인쥐"로 해야 한다던 어느 여성 정치지망생 한분이 구설에 오르더니... "뉴스"를 "늬우스"라하는것이 맞다며 그렇게 쓰고 있는 방송매체들이 있다. 동서남북에서 오는 새로운 소식들이라는 뉴스는 "누~스"라는 발음에 가까운 "뉴 ('뉴'와 '누'사이의 발음으로의 new)"의 복수형이다.  그러므로, news는 '누스'에 가까운 '뉴스'인데 왜 '늬우스'가 되어야 하나?  Joseph라는 영어 이름을 한국 표기로 "죠지프"로 표기하는 것도 이상하기는 마찬가지이다.   

해병대에 오랜동안 쓰여오던 "순검"이라는 말이 어려워서 쉬운 말로 "야간점호"라하도록 하였다는 말을 처음에는 이해하였으나, 사실상, 그 하루의 병영생활을 마치고 취침전에 순찰하며 점검한다는 해병대의 강하고도 전통적인 어휘감각을 가진 말을 야간점호 (사람 숫자를 점검하는 의미)로 강도를 약하게 함으로 "군기 빠지게한다"라는 질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같이 언어의 구사와 언어의 정확한 사용은 참으로 중요하다. 정확한 언어는 모든 인생을 움직이는 키 (배를 움직이는 rudder)가 되기 때문이다.


또, 요즈음 공화당 대선 후보 "Gingrich" 의원을 미국 사람들은 "깅그리치"라고 매스콤은 전한다. 미국 뉴스는 분명히 g 발음을 내어 "깅그리치"라하는데, 왜 우리는 "깅리치"로 하나? G가 묵음이어서 그렇다고 주장하며 이름을 그렇게 부르는지는 모르겠지만.... .

이와같은 일들이 많다.

그러나 분명한 것이있다: 고유명사는 그 원산이 부르는 그대로 불러 주는게 좋고 본래의 의미를 간직하는 것이 좋다. 保守의 진가인 줄 안다. 만일 "지만원 박사"를 버터바른 발음을 한다고 "지맨원" 이렇게 부른다면 지 박사님이 좀 어색하게 들으실 것이다. 지만원 박사님은 "지만원" 박사님으로 부르는 것이 상식이다. 희한한 식으로 하면 그만 이상한 모습들이 되어간다.

이와같이, 애국에도 매뉴얼대로 하고 근본의미를 살펴해야 이상하지 않다.

고유명사들을 마음대로 세월이 간다고 버터바른 음성들로 바꾸어 부르면 이상해지듯, 대한민국의 애국관도 새해가 된다고 좌파들이 버터바른 모양새로 떠드는 대로 두어서는 이상해진다. 

이상 야릇한 것으로 사람들을 당황하게 말아야 한다. 깅그리치 가문의 이름을 바꾸어 발음하는 것은 그 가문을 만홀히 여기는 것이다. 깅그리치 가문의 이름은 "깅그리치"로 불러드려야 예의이다.

이와같이, 保守는 이런 原形(Original  Proto Frame)을 잘 이해하는데 늘 눈과 생각이 머물러 있어야 한다. 원형의 진실을 잘 保守하며 이를 바르게 補修하려면, 야릇한 것으로 도금하여 변형을 이끌어 들이려하는 것들을 거절하여야 한다. 위하여 분별하는 정신 (Discerning Spirit)이 있어야 한다. 그래야 이상한 것들, 새로 나오는 신종 trend라 하여 무조건 받아드리려만 하는 묻지마 진보들의 행군에 속아 넘어가지 않는다. 또, 부지중에 그러한 조류에 오염되었다면, 빨리 원형의 진실을 모른다하거나 감추어 감을 도왔던 자신들을 돌이켜 근본에 충실하려 하여야 한다. 

애국은 그 오리지날리티대로 생각하고, 그 근본 목적과 이유를 높이는 범주를 떠나지 않아야 한다. 너무 유식하게 치장하려 하다가 급좌 급진보 같은 성향으로 인하여 삼천포가 되어서는 안된다. 우선 상식적으로도 이상스럽지 않게되어야 정상으로 돌아가게된다.  

김형두라는 판사가 대한민국 상식을 떠나서 괴짜논리로 곽노현을 판정한 것이 논란에 뜨겁다. 이런 괴물납작한 판결등을 통하여 사람들을 경악시키는 것들이 바로 어설프게 좀 배웠다고 하는 자들의 야릇한 신종 변태적 "늬우스", 나라망신의 "늬우스"인 것이다.

법조계가 부쩍 이런 비류들로 변질되어가는 것... 참으로 희한한 "늬우스"가 아닐까 싶다. 일반대학과정을 우수하게나오고, 적어도 3년이라는 과정을 법학에 전공하고 BAR에 합격하고 유수한 훈련을 거쳐 법조인이되고, 수십년의 연륜연단과 인격형성의 내공이 깊은법조인 중에서 직분을 받는 판사제도를 미국등에서 보면....역시 천박하고 배우지 못한 그러한 한국의 판사들로 인하여 나라의 위상과 국민의 법적안전이 말 할 수 없이 방축무너지게함이 한심스럽기만 하다. 


개혁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목록

Total 18,635건 15 페이지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8215 보훈처장 파면하고 썩어빠진 보훈처도 해체해야 댓글(1) 강력통치 2012-01-24 684 16
18214 고엽제 환자는 꼴통 반미 친북 좌파는 천재!!! 댓글(4) 핵폭탄공격 2012-01-24 970 17
18213 정치승리님의 글에 대한 저의 소신 댓글(4) 노상 2012-01-24 855 23
18212 전사했는지 포로가 되었는지[16] 댓글(2) 안케 2012-01-24 884 35
18211 박정희대통령이 그렇게 인정받는 이유는? 댓글(8) 정치승리 2012-01-23 1075 6
18210 시스템 가족 여러분 다복하고 건강한 가정 되시기를 기원… 댓글(2) 경기병 2012-01-23 867 15
18209 이헌재 거짓말 마라-서출이가 관여 햐지않아?(내용무) 박달이 2012-01-23 844 9
18208 voice of america 한국의 방송에 500백만… 無眼堺 2012-01-23 795 12
18207 운명선이 중지 아래 까지 뻗쳤다는 것 댓글(3) 박병장 2012-01-23 3428 33
18206 설날!! 구국일념 때문에 간곡히 호소합니다. 댓글(7) 정창화 2012-01-23 936 49
18205 퍼 오시는 글은 "퍼온글"에 올려 주세요 댓글(1) 개혁 2012-01-23 781 8
18204 국가를 위기에서 구한 전두환 노태우 대통령!!! 핵폭탄공격 2012-01-23 1056 21
18203 애국 애족 김관진 국방장관, 김관진 국방장관을 차차기 … 핵폭탄공격 2012-01-23 1017 24
18202 올해 미국 대선에서 깅리치 하원의장이 당선되기를 빕니다 강력통치 2012-01-23 782 22
18201 새해 인사 올림니다. 댓글(10) 송영인 2012-01-23 750 26
18200 대통령자격시험 공부하는 안철수 댓글(4) 최성령 2012-01-23 912 19
18199 이상하게도 좌익적 더러운 판결의 공통점 ..... 댓글(3) gelotin 2012-01-23 1164 56
18198 죽음의 계곡에서 탈출하다[15] 안케 2012-01-23 853 31
열람중 "늬우스" 개혁 2012-01-22 750 20
18196 [크리스천투데이] 연세대의 기독교 이사 파송 제한, 한… 댓글(3) 예비역2 2012-01-22 1158 4
18195 [국민일보] 조선일보 연세대 사유화 반대 예비역2 2012-01-22 1467 8
18194 다시 생각하는 곽노현의 善意 댓글(2) 최성령 2012-01-22 819 32
18193 음력 설 직전 진짜 새해인사 강유 2012-01-22 837 18
18192 박근혜 안철수 누굴찍을까? 대안은 박근혜 밖에 없다. 댓글(1) 핵폭탄공격 2012-01-22 837 29
18191 전라도가 수두권 장악 . 댓글(7) 대장 2012-01-22 1605 47
18190 대한민국의 앞날과 두 번의 투표권 행사(1.22일 수정… 솔내 2012-01-22 805 14
18189 인간의 의식구조 연구... 댓글(1) 야매인생 2012-01-22 969 6
18188 김형두(金刑頭)라는 사람이 있다치자 댓글(3) 박병장 2012-01-22 896 36
18187 중얼중얼 /358/ {이명박 × (이재오 + 이상득)}… 댓글(1) 나두 2012-01-22 882 11
18186 빨갱이좌파 척결단을 만듭시다. 댓글(5) 빅토르최 2012-01-22 802 2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