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사드 의견 두 개로 갈려 대립, 인민들간에 갑론을박 > 네티즌칼럼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중국 사드 의견 두 개로 갈려 대립, 인민들간에 갑론을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솔향기 작성일17-04-27 03:48 조회1,054회 댓글0건

본문


중국 내부도 대립...  한국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반한 감정 둘로 갈려
(출처 아시아경제 베이징 특파원)

그동안 한국에 사드가 배치되는 것에 대하여 한국 내부에서 좌우 여야간에 대립하여 왔다.
마찬가지로 중국 내부에서도, 반한 감정에 대하여 인민들 간에 (sns 블로거들) 서로
대립하여, 갑론을박을 하고 있습니다.


...........................

"왜 미국 제품은 보이콧하지 않죠?" 中 둘로 쪼개진 反韓 감정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우리가 왜 롯데 제품 불매 운동을 벌여야 하나요?"

"롯데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부지를 제공했기 때문이죠. 사드는 미국이 중국의 군사시설을 염탐하기 위해 한국에 배치하는 무기거든요."

"그럼 우리는 왜 미국에는 항의하지 않고 미국 제품은 보이콧하지 않는 건가요?"

"……."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온라인상에서 중국 네티즌 사이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주로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微博)나 중국판 카카오톡 웨이신(微信·위챗) 계정을 통해 사드와 관련한 대화를 나누거나 자신의 견해를 거침없이 피력한다. 최근 들어서는 사드로 촉발된 반한(反韓) 감정이나 한국산 제품 불매 운동이 북한 핵이라는 본질은 뒤로 한 채 특정 국가와 기업만을 타깃으로 하는 건 옳지 않다는 신중론이 힘을 얻는 분위기다.

그동안 반한 정서를 부추긴 일부 관영 매체도 균형 있는 목소리를 전달하는 등 수위 조절에 나섰다. 환구시보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정부가 사드를 문제로 다른 나라와 옥신각신하는 동안 사회 일각에서는 좌절감을 느끼는 국민이 나타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에서 수백만명의 팔로어를 거느린 인기 왕훙(網紅·파워 블로거) '아야와와'의 언행을 두고도 설전이 벌어졌다. 아야와와가 블로그에 "온라인 상점에서 한국 제품을 모두 내리고 다시는 팔지 않겠다. 270만명의 팔로어에게 영향을 미칠 텐데, 만약 여러분이 주위 10명에게 알린다면 (불매 운동 동참자가) 2700만명으로 늘 수 있을 것"이라고 적자 또 다른 왕훙이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왕우스'라는 한 블로거는 자신의 웨이신에 아야와와를 향해 "진짜 불매 운동을 하려면 팔던 제품을 모두 불태워 없애 보라"면서 "불매 운동에 가세하는 대부분은 사드가 뭔지도 잘 모르는 사람들"이라고 비꼬았다. 왕우스는 "그들은 (무슨 일이 있을 때마다) '중국에서 나가라, 무언가를 불매하자!'라고 외치지만 그렇게 애국심이 불탄다면 중국인이 KFC나 일본 음식을 먹지 않도록 해야 한다. 그런데 그들이 주장하는 불매 운동으로 인해 경제적으로 피폐해진 나라가 있긴 있느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런원리스부뤄' 웨이신 계정을 사용하는 블로거는 '사드 위기의 5대 의혹' 제하의 글을 올려 일부 네티즌의 공감을 샀다. 필자는 한국이 사드를 배치하는 합리성이 있는가, 사드는 중국에 얼마나 위협적인가, 동아시아 안보에 가장 큰 위협은 누구인가, 사드에 대한 중국의 반응이 왜 이렇게 격렬한가, 롯데는 왜 집중 타깃이 됐는가 등 5가지 의문을 제시했다.

필자는 "한국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이웃사촌 북한이 싸움을 걸어와 지난 몇십년 동안 이룬 경제성과를 전쟁의 포화 속에 잃는 것"이라며 "중국은 사드 배치를 단호하게 반대하고 있지만 북한의 미사일 공격을 방어하는 것이 한국의 합리적인 관심 사안이라는 것을 인정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이 그들 영토에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배치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봤을 때는 주권 문제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군사 시설을 세우고 다른 국가로부터 비판을 받았을 때 중국의 대답은 "우리가 우리 영토에서 무엇을 하든 상관하지 말라"였다면서 이런 논리로 보면 한국은 왜 북한의 현실적인 미사일 위협에 사드를 배치할 수 없느냐고 반문했다.


필자는 전문가의 해석에 따르면 중국이 사드를 반대하는 이유는 첫째 미사일 방어 시스템이 공격 시스템으로 전환될 수 있고 둘째 레이더망이 중국 군사 동향을 빠짐없이 살필 수 있어 국가 안보에 위협적이라는 판단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그러나 "첫 번째 이유는 군사 상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웃음거리"라며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공격 시스템으로 전환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 지를 모두 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탐지 범위가 2000km까지 도달하는 사드가 한국에 배치된다면 중국의 동북, 화북 지역의 군사 활동은 모두 미국 감시 하에 놓이는데 중국이 진정 우려하는 점이 바로 이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하지만 감시는 늘 있어 왔고 기술은 점점 발전하고 있다"며 "중국이 유일하게 할 수 있는 것은 반(反)감시 기술을 제고하거나 반대로 상대방을 감시하는 기술력을 높여 서로 감시하는 것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러시아가 지난해 중국 접경 지역에 탐지 범위가 5000km에 달하는 레이더 시스템을 배치했고 중국 내 파리 한 마리도 정확하게 볼 수 있다고 알려졌으나 중국은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았던 사례를 들면서 필자는 "러시아는 중국 편이기 때문에 중국의 모든 것을 들여다봐도 괜찮다는 것인가"라고 재차 반문했다.

동아시아 안보에 가장 큰 위협으로는 북한을 꼽았다. 그는 "사드가 북한의 위협에 대비하려는 것이란 점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며 "몇몇 모자란 사람들은 북한의 위협에는 관심이 없고 사드가 오로지 중국만을 노린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이 미사일 방어 시스템일 뿐인 사드 배치에 이렇게까지 격렬한 반응을 보이는 데 대해 많은 사람들이 의외라고 여긴다"면서 "사실 사드 문제의 뿌리는 한국이 아니라 미국"이라고 말했다. 중국이 미국을 첫 번째 적으로 여기고 있으며 미국의 모든 행동이 중국을 노리고 있다고 느낀다는 게 필자의 견해다. 냉전이 종식된 지 수십년이 훌쩍 지났지만 양국 간 이념 대립은 여전하며 중국 내부에는 왜곡된 미국의 이미지와 함께 반미 의식이 뿌리 깊게 박혀 있다는 것이다.

필자는 사드 부지를 제공한 롯데를 집중 공격하는 것은 기업을 인질로 삼아 한국 정부에 압력을 넣으려는 것인데 솔직히 말해 이러한 수단은 대국의 면모를 잃을 뿐더러 자충수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사드 문제를 처리하는 데 있어 치우친 관념과 타당하지 않은 수단으로 인해 중국이 궁지에 몰렸다"면서 "한중 관계가 틀어지거나 경제나 외교를 단절하는 것 모두 '살적팔백 자상일천(殺敵八百 自傷一千)'으로, 현재 중국의 취약한 경제 상황에서 경제 싸움을 거는 것은 좋은 점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형세의 승리자는 오직 한중 관계가 나빠지고 중미가 대립하는 것을 바라는 북한 뿐"이라며 "진정한 위험이 어디 있는지 진정한 적이 누군지 모르는 것이 바로 사드 위기가 사국(死局)에 빠진 근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아시아경제 베이징 특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Total 5,968건 9 페이지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728 보수우파의 진정한 승리를 위해! 몽블랑 2017-04-29 815 12
5727 미국 긴급 여론조사, "북한에 군사력 사용하라 53% … 솔향기 2017-04-28 997 18
5726 중국은 환율 조작국에서 빠져 나왔는데, 한국은? 솔향기 2017-04-28 811 12
5725 제 생각에는 북 김정은이 끝난 것 같습니다. 댓글(2) 솔향기 2017-04-28 1203 14
5724 제首都機械化보병師團{ 맹호부대}; '5.18광주사태, … inf247661 2017-04-27 856 3
5723 미니트맨 1발, 평양--해주-신의주 3개 도시 사라져 댓글(1) 솔향기 2017-04-27 1180 28
5722 대북 경고, 미 본토에서 핵탄두 장착 가능 ICBM시험… 솔향기 2017-04-27 943 12
열람중 중국 사드 의견 두 개로 갈려 대립, 인민들간에 갑론을… 솔향기 2017-04-27 1055 12
5720 홍준표를 다시 봤다 몽블랑 2017-04-26 1247 31
5719 지난 대선 박근혜 몰표, 50대 표심은 지금은 어디에… 솔향기 2017-04-26 843 5
5718 (홍준표 후보용 2편) 여성 유권자 40%는 왜 문재인… 솔향기 2017-04-26 889 4
5717 (홍준표 후보용) 며느리와 딸의 ‘할머니 쟁탈전’ 솔향기 2017-04-26 1133 5
5716 유권자의 절반은 여성,홍준표는 획기적 여성 정책 마련해… 댓글(1) 솔향기 2017-04-26 858 5
5715 '쇠 鐵'과 '피 血'과 땀 汗'이라야지; '돼지 흥분… inf247661 2017-04-25 822 11
5714 한국 생존 최우선 과제 댓글(1) 경천애민 2017-04-25 891 17
5713 분명히 북한 타격한다 - 유엔대사 헤일리, 오늘 재천명… 댓글(1) 솔향기 2017-04-25 1405 33
5712 중국 해병대 미군과 합동훈련 실시 중. 솔향기 2017-04-24 1081 20
5711 똥파리 태극기를 아시나요 ? 펑그르 2017-04-23 1247 15
5710 김정은으로 부터 협박을 받아 온 호주, 언론 기사와 북… 댓글(1) 솔향기 2017-04-23 1049 10
5709 칼 빈슨 항모가 일정보다 늦게 동해에 나타나는 이유 솔향기 2017-04-23 1305 36
5708 홍찍문?? 솔향기 2017-04-22 963 19
5707 여론조사에 대하여 솔향기 2017-04-22 896 10
5706 북 접경 속속 결집 러시아와 중국군 전략물자 솔향기 2017-04-22 940 23
5705 第2師團{노도(怒濤)부대}사령부 위병소 앞 ; '5.1… inf247661 2017-04-21 751 3
5704 재판 종료, 검.판사 퇴정 후, 법정 방청석에서 여자 … inf247661 2017-04-20 1005 22
5703 박근혜 대통령님 단식중.... 댓글(2) 펑그르 2017-04-20 1219 19
5702 [우파 대통령 만들기] 역전 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 펑그르 2017-04-20 928 8
5701 어쩌다 하루 아침에 나라가 이 지경이 됐을까 댓글(1) 몽블랑 2017-04-19 1179 9
5700 북에 가해질 고강도 압박 버틸 수 있을까, 미국이 내린… 솔향기 2017-04-17 1575 41
5699 홍준표 "세월호 3년 해먹었으면 됐다" 3주기 행사 불… 댓글(2) 솔향기 2017-04-17 1054 2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