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의 베를린 연설과 우려되는 점 > 네티즌칼럼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문 대통령의 베를린 연설과 우려되는 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몽블랑 작성일17-07-12 23:55 조회880회 댓글0건

본문

<문 대통령의 베를린 연설과 우려되는 점>20170712

-북이 미북 평화협정을 고집하는 것은 미군철수와 한미동맹 와해 위한 것

-평화협정 당사자는 전쟁의 당사자였던, 北韓

 

독일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 참가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6일 밝힌

대북정책에 대해 국내 언론들은 신 베를린 한반도 평화 비전이라고 대단한

것처럼 아우성을 쳤는데 남북문제의 최고 전문가인 이동복 씨는 문 대통령의

베를린 연설은 역사적 사실을 잘못 알고 한 횡설수설이었다고 논평했다.

 

이동복 씨는 독일통일은 브란트의 동방정책 연장선 상에서 서독이 주도한

것이 아니다. 동독의 주도로 이루어진 통일에 서독의 콜 수상이 편승(便乘)

것이었다. 문 대통령의 연설은 역대 대통령들이 거론한 것을 북한이 거부한

아이디어들을 두서없이 진열해 놓은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했다.

 

독일통일은 동독의 붕괴가 선행됐다는 점에서 서독에 의한 흡수통일이 아니라

동독에 의한 피흡수 통일이었다. 그 과정을 직접 체험한 당사자들인 독일 국민

들을 청중으로 하는 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붕괴를 바라지 않으며

흡수통일을 추구하지 않겠다고 외쳤다는 것은 역사에 대한 무지를 만천하에

드러낸 것이다.“

 

문 대통령이 독일통일의 과정을 정확히 알고 그 연장선 위에서 이번 베를린

발언을 구상했다면 북한을 향해 노동당 일당 독재를 청산하고 복수정당제에

입각한 민주선거를 실시해서 민주주의 정부 수립부터 하라고 요구했어야 했다

고 주장했다.

 

이동복 씨는 문 대통령이 북한의 체제 안전보장 방안으로 평화협정 문제를

거론한데 대해서도 전쟁 당사자는 6.25 전쟁 침략자인 북한과 침략을 당한

대한민국이라는 사실부터 명확히 알고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쟁 진행 과정에서 대한민국 쪽으로는 미국을 비롯한 16개유엔 참전국이,

북한 쪽으로는 中共이 참전했지만 이들 외국군은 각기 남한과 북한의지원군

이었을 뿐이지 전쟁의 주당사국은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1953727일 체결된군사정전협정의 유엔군측 서명자가 클라크

(Mark Clark) 미 육군대장이었다는 점을 들어 이를 대체할 평화협정의 당사자는

대한민국을 배제한 미국과 북한이라고 계속 어거지를 부리고 있다는 것이다.  

 

뻔히 알면서도 북한이 한국을 제쳐놓고 미국과 북한의 평화협정체결

고집하는 이유는 협정체결의 목적이 평화에 있는 것이 아니라 주한미군

철수와 한미동맹을 파괴하려는데 있기 때문이라고 경각심을 일깨웠다.  

 

정전협정은 국가간에 체결된 조약이 아니다. 교전 쌍방의 야전 지휘관들 사이에

'전쟁의 종식'이 아니라 '전투 행위의 중단'을 위하여 체결된 것이었다. 당시

클라크 대장은 미8군 사령관의 입장이 아니라 유엔군 총사령관 자격으로 참전

16개국과 한국군을 대표하여 서명한 것이었다.

 

따라서 전쟁종식과 평화회복을 위한 평화협정의 주당사자는 당연히 전쟁의

주당사자였던 남북한이어야 한다. 한국을 지원했던 미국 등 참전 16개국과

북한을 지원했던 중공(중국)은 배석자의 입장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평화협정 문제에 관해 문 대통령이 북측에 반드시 확인시켜줘야 할 것은

45년 전인 1972219일 남북한이 합의, 공표하여 발효시킨 남북사이의

화해와 불가침 및 교류협력에 관한 합의서“(남북기본합의서)에 평화협정에

담아야 할 모든 사항이 이미 담겨져 있다는 사실과,

 

이 합의서가 최고인민회의와 김일성의 비준을 거친 문서임에도 불구하고

북측이 그 이행을 거부해서 死文化시켰기 때문에 오늘에 이르렀다는 사실을

명확히 일깨워 주어야 한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베를린에서 평화협정 문제를 거론하려 했다면 위에서 말한

평화협정 논의의 전말(顚末)을 명확하게 파악하고 미국과도 사전 조율(調律)

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런 준비가 없었던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잘못이다.

 

북핵과 미사일 문제로 긴장이 고조되어 있는 한반도의 안보 상황 속에서 만약

북한이 평화협정 논의에 응해 온다고 할 경우 문재인 정부는 문제의 본질에

관한 논의를 주도하지 못한채 북측의 선전선동에 농락당하지 않을까 염려된다.

 

북한을 깊이 있게 연구하고 오래 동안 직접 남북대화에 참여했던 이동복 선생의

경륜과 전문성, 그리고 그의 탁월한 논리와 식견을 정부는 사심 없이 듣고 참고

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지 않고 어정쩡한 전문가들과 사이비들의 얘기에

놀아나 엉뚱한 대북전략을 세웠다가는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죄인이 되기 쉽다는

점을 호소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Total 5,916건 1 페이지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댓글(3)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72803 172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 댓글(2)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61937 203
5914 ★ 북한의 핵과 미사일 발사에 대한 시국진단 ★ 민족의천황 2017-09-23 256 3
5913 ★ 북괴 김일성 집단은 사이코패스다 ★ 민족의천황 2017-09-12 86 8
5912 문의 '역사외곡', 대한민국 건국, 1919 아니고 1… 김피터 2017-08-22 158 11
5911 ★ 5.18 광주 폭동 관한 위헌신청 ★ 민족의천황 2017-08-20 163 11
5910 ★ 조갑제씨가 반드시 해명해야 할 사항 ★ 민족의천황 2017-08-20 271 11
5909 문, 무식하면 용감하고 억지부리기 잘한다. 김피터 2017-08-18 166 8
5908 5.18 폭동 역사를 바로 잡을수 있는 비법 댓글(1) 민족의천황 2017-08-17 186 5
5907 벌갱이의 본질 및 대처법 민족의천황 2017-08-01 378 15
5906 북한군 주도의 5.18 광주 폭동 진실을 믿는 사람이 … 민족의천황 2017-07-31 309 16
5905 북괴와 어떤 거래도 반드시 지킬 필요는 없다 민족의천황 2017-07-26 151 1
5904 임지현은 북 스파이 민족의천황 2017-07-20 655 18
5903 북괴의 범죄행위에 대한 사과 및 배상 요구 민족의천황 2017-07-20 191 9
5902 7세 탈북 육군 예비역 호소 인강 2017-07-18 589 18
5901 정치인과 물 민족의천황 2017-07-18 711 2
5900 북괴는 우리의 주적이라는 사실을 잊지말자 민족의천황 2017-07-18 708 4
5899 남철과 철수의 5.18 체험 이야기 - 북한 국어교과서… 솔향기 2017-07-16 305 8
5898 주체, 김일성 교시(뜻을) 받든 광주 인민혁명은 남한에… 댓글(1) 솔향기 2017-07-15 340 7
5897 (1)광주 5.18 인민봉기는 수령님 뜻을 받들어 일어… 솔향기 2017-07-15 315 8
5896 노조는 국가와 기업의 재앙이다 몽블랑 2017-07-15 882 14
5895 박정희기념우표, 문재인에의영향 나두 2017-07-13 1030 15
열람중 문 대통령의 베를린 연설과 우려되는 점 몽블랑 2017-07-12 881 10
5893 대통령의 잦은 실수가 걱정된다 몽블랑 2017-07-10 1234 24
5892 보수진보 댓글(1) 나두 2017-07-08 672 15
5891 '가짜(者假) 투표 용지!' 를 보실 사! ,,. '선… 댓글(1) inf247661 2017-07-07 772 25
5890 북핵문제를 주도적으로 풀겠다는 문 대통령의 꿈 몽블랑 2017-07-06 1104 12
5889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성과? 몽블랑 2017-07-06 1119 19
5888 진실은 없어지거나 변하지 않는다. 다만 왜곡될 뿐이다 민족의천황 2017-07-06 378 14
5887 가짜꿀 댓글(2) 나두 2017-07-05 838 2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