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철과 철수의 5.18 체험 이야기 - 북한 국어교과서 - > 네티즌칼럼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남철과 철수의 5.18 체험 이야기 - 북한 국어교과서 -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솔향기 작성일17-07-16 08:41 조회305회 댓글0건

본문


1.  국어 소학교( 구 인민학교) 4학년

괴뢰군놈들이 총창으로 누나의 젖가슴을 쿡쿡 찔러 후벼대고 내동이쳤다”


                                               누나의 사진

봄볕이 따스하게 내려 쪼이는 어느 날 이였습니다. 광주시가 한눈에 바라보이는 산언덕 나지막한 무덤가에 한 소년이 앉아있었습니다. 원쑤놈들에게 누나를 빼앗긴 남철이였습니다. 외롭게 앉아 곱게 웃는 누나의 사진을 들여다보는 남철이의 눈가에는 방울방울 이슬이 괴여 올랐습니다.

두 살 때 부모를 다 잃은 남철이가 어머니처럼 따르던 누나입니다. 그런데 그 누나가 지금은 이렇게 사진만 한 장 남겨놓고 땅속에 묻혀버렸습니다. 남철이는 눈물어린 얼굴을 천천히 들었습니다. 광주시가 안개 속처럼 뿌엿하게 안겨왔습니다. 벌서 몇해가 흘렀지만 남철이의 머릿속에는 광주의 거리에서 최후를 마친 누나의 모습이 더욱더 뚜렷이 떠오릅니다.

《전두환을 찢어죽이라!》

《민주를 위해 싸우자!》

온 광주가 싸움에 일떠섰을 때 남철이의 누나도 그 속에 있었습니다. 누나는 그날 남철이에게 밖에 나가지 말라고 몇 번이나 당부했는지 모릅니다. 그러나 남철이는 가만 있을 수가 없었습니다. 거리에 나서니 머리 우에서는 직승기가 날까마귀처럼 돌아치면서 삐라를 하얗게 뿌리며 《투항하라, 항복하지 않으면 가차없이 죽일테다!》라고 짖어댔습니다. 남철이는 두근거리는 가슴을 안고 네거리에 들어섰습니다.

거기서는 참으로 놀라운 광경이 벌어졌습니다.

와-와- 수천명 군중이 함성을 지르고 노래를 부르며 전두환 괴뢰놈이 보낸 악질 괴뢰군놈들을 맞받아 용감히 나가고 있었습니다. 악에 받친 괴뢰군놈들은 기관총을 휘둘려대며 미친 승냥이떼처럼 달려들었습니다. 군중들은 잠시 뒤로 물러섰습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기관총에 맞고 피를 토하며 거리바닥에 쓰러졌습니다. 사람잡이에 눈이 뒤집힌 괴뢰군놈들은 마구 총을 쏘아대며 사람들을 전기곤봉으로 때리고 칼로 찌르고 쇠줄로 칭칭 묶어 끌어갔습니다.

이 처참한 광경에 몸서리치던 한 할머니가 《이 백정놈들아, 네놈들도 사람의 종자냐!》하고 침을 뱉자 괴뢰군놈이 시퍼런 칼로 할머니의 목을 내리쳤습니다. 순간 검붉은 피가 콸콸 쏟아져 땅을 적시였습니다. 남철이는 입술을 깨물었습니다. 피가 나왔습니다. 그러나 하나도 아픈 줄을 몰랐습니다. 이때 잠시 물러섰던 군중이 다시 와- 하고 성난 물결처럼 밀려나와 미친 듯이 돌아치는 괴뢰군놈들을 몽둥이로 후려치고 총으로 쏘아눕혔습니다.

《누나!》

그 속에는 남철이의 누나도 있었습니다. 흰 위생복을 입은 누나는 우박치는 총탄도 아랑곳하지 않고 땀을 철철 흘리며 부상당한 사람들을 담가로 날라가고 있었습니다. 누나를 보는 남철이의 가슴은 후둑후둑 뛰였습니다. 싸움에 용감히 나선 누나가 더없이 장해보였습니다. 남철이는 누나를 돕고 싶어 달려가려다가 그 자리에 우뚝 서버렸습니다.

시커먼 땅크들이 와르릉거리며 밀려왔기 때문이였습니다. 쫓겨갔던 괴뢰군놈들이 이번에는 땅크를 앞세우고 달려들었습니다. 거리바닥을 사납게 물어뜯으며 달려온 땅크들은 사람들을 깔아 눕히고 짓이겨놓았습니다. 괴뢰군놈들은 더욱 미쳐날뛰며 사람들을 닥치는대로 찔려죽이고 쏘아죽이였습니다. 온 거리에 붉은 피가 강물처럼 흐르고 시체들이 쭉 깔렸습니다.

《앗!》

골목에서 한 할아버지와 같이 서있던 남철이는 외마디소리를 지르며 달려나가려고 하였습니다. 누나가 놈들에게 붙잡혀 끌려왔던 것입니다. 할아버지는 발버둥치는 남철이를 꽉 붙잡고 놓아주지 않았습니다. 피투성이가 된 누나를 거리 한가운데로 끌고온 괴뢰군놈들은 그의 옷을 와락와락 찢어버렸습니다. 그리고는《자, 이것이 전두환이 보내는 선물이다!》라고 웨치면서 시퍼런 총창으로 누나의 앞가슴을 쿡쿡 찔러 후벼대고 내동이쳤습니다.

《누나!》

남철이는 그만 그 자리에 쓰러져 정신을 잃고 말았습니다. 그다음은 어떻게 되었는지 모릅니다. 하루종일 병원에서 시달릴대로 시달리면서도 언제나 웃는 얼굴로 어머니를 대신해주던 누나! 밤이면 아버지 원수님의 품속에서 세상에 부럼없이 행복하게 자라는 공화국북반부 어린이들의 이야기를 소곤소곤 들려주던 누나! 미제와 전두환 악당놈들을 반대하여 싸우는 길만이 살길이라는 것을 또박또박 가르쳐주던 누나! … 남철이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섰습니다. 눈에서는 불길이 펄펄 일었습니다.

(누나, 내 기어이 미제와 전두환 악당놈들을 복수하겠어. 그리고 누나가 그처럼 바라던 아버지 원수님과 친애하는 지도자 선생님의 품에 꼭 안기겠어.)

남철이는 이렇게 마음속으로 다짐하며 누나의 사진을 다시 보았습니다. 누나는 사진 속에서 여전히 밝은 웃음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출처: 국어(인민학교 제4학년용), 평양: 교육도서출판사, 1985(초판), pp. 130-134; 국어(소학교 제4학년용), 평양: 교육도서출판사, 주체98(2009)년, pp.118-122.)

............................................................................



2.  국어 소학교( 구 인민학교) 2학년



전두환괴뢰도당을 쓸어버리고 온 남조선인민들의 원한을 풀어줍시다!’


                                   광주의 어린 용사

싸우는 광주에 또 하루 새날이 밝았습니다.

철수는 이날도 아침 일찍이 대학생형님들이 싸우고있는 곳으로 달려갔습니다.

《너 왜 또 왔니? 여기는 위험해! 어서 집으로 가거라.》

한 형님이 철수의 등을 떠밀었습니다.

《일없어요. 난 무섭지 않아요.》

철수는 손을 뿌리치고 날쌔게 뛰어가 형님들에게 돌과 탄알을 날라다 주었습니다.

형님들은 그 돌과 탄알로 괴뢰군놈들은 족쳐됐습니다. 괴뢰군놈들은 무리로 쓰러지면서도 악을 쓰며 달려들었습니다. 싸움은 점점 더 어려워졌습니다. 게다가 탄알마저 떨어져갔습니다.

《탄알! 탄알!》

여기저기서 형님들이 소리쳤습니다. 철수는 상자들을 헤치며 탄알을 찾았습니다. 그러나 탄알은 없었습니다.

철수의 마음은 안타까왔습니다. 형님들이 하나 둘 피를 흘리며 쓰러졌습니다.

철수는 입을 다물고 앞거리를 내다보왔습니다. 거리바닥에는 괴뢰군놈들의 시체가 너저분하게 깔리고 총들이 널려있었습니다.

철수는 더 생각할 사이없이 앞을 향해 냅다 달렸습니다. 탄알이 비오듯 날아와 앞뒤에 푹푹 박히였습니다. 철수는 요리조리 탄알을 피해 기여다니며 어러자루의 총을 주어가지고 돌아섰습니다. 그런데 몇걸음 달려오던 철수는 그만 괴뢰군놈들의 총알에 맞고 쓰러졌습니다. 잠시 정신을 잃었던 철수는 눈을 떴습니다.

(아버지, 어머니 죽이구 동생마저 빼앗아간 전두환괴뢰놈들을 그냥 둘수 없어!)

철수는 가까스로 일어나 한발자국 또 한발자국 걸음을 옮기다가 또다시 총탄에 맞고 넘어졌습니다.

마음을 조이며 철수를 지켜보던 형님들이 달려나가 그를 업어왔습니다.

《철수야, 철수야! 죽어서는 안돼...》

형님들은 철수를 품에 안고 애타게 부르짖었습니다.

《형님, 원쑤를... 꼭 갚아주세요.》

철수는 이렇게 마지막 말을 남기고 조용히 눈을 감았습니다.

《철수야-》

철수를 부등켜안고 눈물을 뿌리던 한 형님이 주먹을 부르쥐고 웨쳤습니다.

《전두환괴뢰도당을 쓸어버리고 철수의 원한, 온 남조선인민들의 원한을 풀어줍시다! 》 형님들은 사자처럼 달려나가 괴뢰군놈들에게 불벼락을 안겼습니다.

(출처: 출처: 국어(인민학교 제2학년용), 평양: 교육도서출판사, 주체83(1994)년, pp. 115; 국어(소학교 제2학년용), 평양: 교육도서출판사, 주체98(2009)년, pp.90-9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Total 5,916건 1 페이지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댓글(3)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72803 172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 댓글(2)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61937 203
5914 ★ 북한의 핵과 미사일 발사에 대한 시국진단 ★ 민족의천황 2017-09-23 256 3
5913 ★ 북괴 김일성 집단은 사이코패스다 ★ 민족의천황 2017-09-12 86 8
5912 문의 '역사외곡', 대한민국 건국, 1919 아니고 1… 김피터 2017-08-22 158 11
5911 ★ 5.18 광주 폭동 관한 위헌신청 ★ 민족의천황 2017-08-20 163 11
5910 ★ 조갑제씨가 반드시 해명해야 할 사항 ★ 민족의천황 2017-08-20 271 11
5909 문, 무식하면 용감하고 억지부리기 잘한다. 김피터 2017-08-18 166 8
5908 5.18 폭동 역사를 바로 잡을수 있는 비법 댓글(1) 민족의천황 2017-08-17 186 5
5907 벌갱이의 본질 및 대처법 민족의천황 2017-08-01 378 15
5906 북한군 주도의 5.18 광주 폭동 진실을 믿는 사람이 … 민족의천황 2017-07-31 309 16
5905 북괴와 어떤 거래도 반드시 지킬 필요는 없다 민족의천황 2017-07-26 151 1
5904 임지현은 북 스파이 민족의천황 2017-07-20 655 18
5903 북괴의 범죄행위에 대한 사과 및 배상 요구 민족의천황 2017-07-20 191 9
5902 7세 탈북 육군 예비역 호소 인강 2017-07-18 589 18
5901 정치인과 물 민족의천황 2017-07-18 712 2
5900 북괴는 우리의 주적이라는 사실을 잊지말자 민족의천황 2017-07-18 708 4
열람중 남철과 철수의 5.18 체험 이야기 - 북한 국어교과서… 솔향기 2017-07-16 306 8
5898 주체, 김일성 교시(뜻을) 받든 광주 인민혁명은 남한에… 댓글(1) 솔향기 2017-07-15 340 7
5897 (1)광주 5.18 인민봉기는 수령님 뜻을 받들어 일어… 솔향기 2017-07-15 315 8
5896 노조는 국가와 기업의 재앙이다 몽블랑 2017-07-15 882 14
5895 박정희기념우표, 문재인에의영향 나두 2017-07-13 1030 15
5894 문 대통령의 베를린 연설과 우려되는 점 몽블랑 2017-07-12 881 10
5893 대통령의 잦은 실수가 걱정된다 몽블랑 2017-07-10 1234 24
5892 보수진보 댓글(1) 나두 2017-07-08 672 15
5891 '가짜(者假) 투표 용지!' 를 보실 사! ,,. '선… 댓글(1) inf247661 2017-07-07 772 25
5890 북핵문제를 주도적으로 풀겠다는 문 대통령의 꿈 몽블랑 2017-07-06 1104 12
5889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성과? 몽블랑 2017-07-06 1119 19
5888 진실은 없어지거나 변하지 않는다. 다만 왜곡될 뿐이다 민족의천황 2017-07-06 379 14
5887 가짜꿀 댓글(2) 나두 2017-07-05 838 2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