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각시절, 전라도를 당했던 추억.... > (구)자유게시판(2012~2014)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총각시절, 전라도를 당했던 추억....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기병 작성일14-11-22 15:53 조회835회 댓글0건

본문

총각시절 때의 실화입니다.

 

직장 선배 형이 전라도 고흥사람이었는데 말도 잘하고 머리가 좋았습니다.

하루는 여자를 소개시켜준다고 해서 다방엘 나갔습니다.

뚜벅뚜벅 나무계단 발자국 소리가 들리더니 선배 형은 조신하고

참한 여자를 대동하여 나타났습니다. 역시 우리 선배 형이었습니다.

 

첫눈에 처녀가 결혼하고 싶을 정도로 인상이 좋아보였습니다.

물론 마음씨도 좋아보였습니다. 제가 당시 독심술에 대하여 관심을

가지고 있을 때라 결혼 전까지 여자의 마음을 어느 정도는 꿰뚫어

볼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정성을 다했습니다.

 

2층 다방에 앉아 비록 작은 체격이지만 비죤과 기백과 낭만이 있는 젊은이처럼

보이기 위해 저는 자주 창 너머로 먼 하늘을 뚫어지게 바라보곤 했습니다.

때로는 교양이 만땅한 젊은이처럼 보이기 위해 담배를 피워도 좋겠냐고

정중히 양해를 구한 후 불을 붙였고 커피도 여러 번에 나누어

점잖게 마셨습니다.

 

시간이 참 빨리 흘러갔습니다.

다방에서 나와 식사도 같이했고 선배 형이 분위기를 잡아준다고 해서

생맥주집에 가서 맥주도 셋이 같이했습니다. 정말 분위기 좋았습니다.

맥주 집에서 나와 시간도 늦어져 여자를 집에 바래다주려고

저는 기사도 정신을 발휘하여 택시를 잡았습니다.

 

근데 이상하게도 선배 형은 헤어질 생각은 않고 우리가 탄 택시를

같이 타는 거였습니다. 뜻밖에 보인 선배 형의 그 행동이

속으론 무척 난감했지만 어쩔 수 없었습니다.

여자를 소개시켜준 선배 형이니까요..... 하지만 자신의 임무도 끝났으니

적당히 가다가 어련히 알아서 내리겠지 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만치 가다가 우리 집으로 가는 길목이 나타나자

갑자기 앞자리에 앉은 선배 형이 차를 세우고는 뒤돌아 앉더니

시간 늦었으니 빨리 집에 들어가라고 나의 어깨를 떠미는 거였습니다.

갑자기 어디서 그렇게 억센 힘이 나오던지 거의 강제적이었습니다.

저는 정말 내리고 싶지 않은 걸 억지로 내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여자는 조신한 것이 참으로 마음에 들던데....

아무튼 선을 본 여자와 선배 형을 태운 택시가 저만치 어둠 속으로

사라지는 걸 바라보노라니 머릿속이 하얘지더라고요.

 

그 후 당시의 상황을 곰곰이 돌이켜 생각해보곤 했는데....

선배 형은 나에게 여자를 소개시켜주겠다고 나오라고는 했으나

여자에게는 나한테 얘기한 것과는 달리 그저 술이나 한 잔 하자고 했었던 것 같고...

 

결국 전라도 선배 형은 그 날 찻값, 저녁 식사값, 술값을 순진한 경기병총각에게

모두 뒤집어씌운 후 늦은 시간 어둠 속으로 여자를 데리고 사라졌던 겁니다.

 

참으로 전라도스러운 인간이었습니다. 나이 먹으면서

전라도를 당해보지 않은 사람들이 거의 없을 것입니다.

전에 올렸던 글인데 뇌리에 잊히지 않아 다시 올렸습니다. 이해 바랍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Total 25,370건 5 페이지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5250 종북좌빨들에게 달러를 제공하는 대통령 댓글(3) 일조풍월 2014-11-23 980 52
25249 의혹이라고 쓰고 모함이라고 읽는다. 댓글(2) 애국법추진모임 2014-11-23 646 6
25248 어머니(1) 댓글(5) 최성령 2014-11-23 860 36
25247 가장 악랄한 독재자 김대중 댓글(2) 도사 2014-11-23 1121 50
25246 [5.18] 열린 보수 논객들의 지성과 양심에 호소하자 댓글(6) 경기병 2014-11-23 700 27
25245 박근혜의 운명은 11월25일 헌법재판소의 통진당 해산결… 댓글(3) 우파결집 2014-11-23 753 34
25244 5.18과 땅굴의 진실이 밝혀지지 않는 이유 댓글(3) 일조풍월 2014-11-23 936 37
25243 "연세대(延世大) 300名 사칭", 북괴특수군 300명… 댓글(2) inf247661 2014-11-23 812 27
25242 김 대중 정치는 지역주의. 댓글(2) 알고싶다 2014-11-23 742 8
25241 민주화가 아니라 김일성 귀신과 붙어먹은 鬼胎國家다. 댓글(4) 새벽달 2014-11-23 657 33
25240 대한민국에 진보는 없다 댓글(1) 제갈공명 2014-11-23 723 25
25239 5.18진상규명 요구와 ‘지루한 국정방치’ 댓글(2) 경기병 2014-11-23 760 34
25238 "5.18 단체들은 속히 항복-사죄하라"를 읽고 댓글(6) 유람가세 2014-11-23 818 48
25237 이런 나라는 차라리 빨리 망해야 한다. 댓글(5) aufrhd 2014-11-23 815 27
25236 꿈엔들 잊을 건가 지난 일을 잊을 건가(연평도 포격 4… 댓글(1) 청원 2014-11-23 649 18
25235 민주당 게시판에 종북 비판 글 그대로 옮깁니다 (재미 … 댓글(2) 알고싶다 2014-11-23 767 46
25234 박대통령에 대한 유언비어 댓글(5) proview 2014-11-23 965 28
25233 에볼라 확산에 대한 유언비어ㆍㆍ병겁에 대하여 proview 2014-11-23 660 8
25232 땅굴이야기 해야하는데 "청첩장"스팸 땜에 급당황스럽습니… 댓글(2) 땅굴이야기 2014-11-23 880 17
25231 한 죽은 혁명가를 위한 찬가 댓글(5) 아오이 2014-11-23 727 25
25230 [Re] 한국정부가 벌이는 위험한 국제장난질 댓글(7) 碧波郞 2014-11-22 740 24
25229 제2의 5,16혁명은 바로 애국신당창당 입니다. 댓글(40) 애국우파신당 2014-11-22 734 38
25228 좌익질을 해도 박근혜가 건재할 수 있는 이유 댓글(1) 경기병 2014-11-22 744 24
25227 빨갱이 = 평등 양아치, 인권 양아치, 민주 양아치 유람가세 2014-11-22 650 17
25226 아직도 박근혜에게 '대통령' '각하' 호칭을 붙이는 건 댓글(10) 유람가세 2014-11-22 759 30
25225 대한민국-땅굴과 함께 사라지다 댓글(1) skkp 2014-11-22 839 38
25224 님자 국방장관, 땅굴 한 번이라도 파봤어? 댓글(1) 비전원 2014-11-22 873 30
25223 똥걸레같은 년들 신은미&황선 새민련 임수경은 북한가서… 댓글(2) melakong 2014-11-22 839 34
열람중 총각시절, 전라도를 당했던 추억.... 경기병 2014-11-22 836 62
25221 빨갱이들에게는 몽둥이와 쿠데타와 유신헌법이 약이다. 경기병 2014-11-22 648 2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