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목 -시- > 나의산책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지만원

나의산책 목록

고목 -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12-05 00:36 조회2,068회 댓글0건

본문

       고 목

  

모진 비바람 이겨내고

살 에이는 엄동설한에 떨던

한그루 고목

 

내려쬐는 태양에 그을리고

수많은 삭풍 할퀴고 갔건만

그래도 한 그루 고목이어라

 

멋없이 잘려나간 앙상한 가지들

얼기설기 거느린 채

볼 품은 없지만

늘 그 자리에 서 있노라

 

어째서 세월은

오로지 그 한그루 고목에만

그토록 가혹 했던가

 

수없이 많은 새들 날아와

아주 조금씩만 머물다 간

볼 품 없이 그을린

잎 새 없는 나무

 

어쩌다 길 잃은 한 마리

파랑새 날아오려나  

새야 새야 파랑새야

흔들리지 않는 내 가지에

영원히 머물렴

 

그 노래

어쩌면 내 고목 뿌리

일깨워 

어느 한 봄 날 맞아

푸르른 잎 새 피우리 

 

Jee, Man-won

An old tree
Overcoming stiff winds
Shivering in the frigid winter
Being blackened by the sun severely beating down
And ravaged by the chill winds
Still it is an unwavering old tree 

Leafless branches mutely disappeared
Hanging on the tree intricately
Unattractive though 
Still it stands tall there

How come the time only aggrieved the old tree ?

The leafless tree poorly scorched 
Countless number of birds came in flock
And flew over after staying a little bit 

Looking forward to a stray blue bird flying in
Blue bird, blue bird,
You may stay on my unwavering branches forever

Hoping the song
May stimulate the old tree's root 
And let it sprout green leaves on a spring day

 

2018.12.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