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우는 가을소리 > 나의산책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지만원

나의산책 목록

혼자 우는 가을소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3-23 02:14 조회2,695회 댓글0건

본문

  자 우는 가을소리

 

난 남의 울음 대신 울곤 했다

옛날

남들이 울고 있을 때

난 공부와 일에 몰두했다

슬퍼한 적 없었다

남이 울 때

난 달래 줄 여력 있었고

도와 줄 여력 있었다

 

후배가 애로 있다 만나길 원하면

난 언제나 소주를 마련했다

선배님 저 이러이러해 이혼할래요

그래

내가 너라 해도 그러겠다

나는 언제나 호소해오는 사람

서운하게 하지 않았다

그래야 나를 따르니까


따르지 않는데

누가 내 말 들어줄까

먼저 그의 친구가 되었다

결국 나는 오랜 기간에 걸쳐

표 나지 않게 그를 변화시키곤 했다

이것이 남의 울음을

예방시켜 주는 내 처방이었다

나는 참

여유 있고 감미로운

로망 인생의 체질이었다

 

하지만 세월은 흘렀고

새로 다가온 세월은

걸레처럼 낡았고

가을억새풀처럼 삭막해졌다

 

내 나이 몇인가

박지원과 동갑이고

이건희와 동갑이다

나는 그제 박지원에 분노했다

효종의 북벌계획을 청나라에 밀고한

역대의 영의정 김자점

그는 김구의 조부이자 부관참시의 효시였다

나는 박지원을 김자점과 동일시했다

박지원의 혀를 작두에 올려놓고

김자점의 혀처럼 밟아 달라 호소했다

 

이에 천사 같은 많은 영혼들이 울었다

살벌한 내 표현에 울었다

지만원이 얼마나 아팠으면

이리도 험한 말 쏟아낼가
오죽하면 저리도 착한 사슴이

악마로 돌변할까

그래서 울었다 하더라

 

수학계의 정상을 정복하는 순간

순간은 잠시 후 소멸되지만

그 짧은 순간은 살과 애간장을 극복한

극기와 몰두로 얻는

10분에 불과한 현장의 영광이다

 

하지만 그 10분의 영광이

내 한 인생에는 가장 화려한 모뉴멘트다

그런 우뚝 솟는 모뉴멘트

그것은 내가 군 장교신분으로

상아탑 세계에 쳐들어가

이룩한 영광의 탑이다

 

하지만 세상 험악하게

살다보니

나도 이 나라 국민도 이제껏

이걸 몰랐다

여기에 더해 나는

나 스스로를 밝히려는 장사꾼이기를 극구 싫어했다

 

그러다 보니 내가 쓴 수학 논문은

이 한국사회에서는 소용없는 논문

찾지 않는 논문이 되었다

그러니 그 누가 나의 성취 물에 대해

찬미하고 박수를 쳐 주었겠는가

이 사회에서는

그런 내색 해봐야

싸이코패스로 몰린다

 

1980년대의

내 황금기는 순전히 군발전에 투입됐다

그 누구도 알려하지 않겠지만

이는 기록으로 남아 있다

지만원은 국방관리 개혁의 아버지였음이 확실할 것이다

 

1990년대는

과학적 시스템을

한국사회에 심기 위한 사회계몽에 공헌했다

알고 있는 지식을 전파한 것이 아니라

그것을 저력으로

새로운 것들을 연구해서

부지런히 계몽했다

 

나는 신사였고 지금도 신사다

양심적이고 착하다

오로지 새로운 것을 탐구하면서

희열을 느끼는

귀엽기만 한 애벌레 같은 존재였다

 

그런데 나는 왜 이 세상에서

가장 악독한 언어를 쏟아낼까

남들에 설명하자니

눈물이 난다

내가 왜 서로를 위로하고 살아야 할

내 동갑내기 박지원을 저주하고 있을까


2002년 어느 날 아침

그는 나를 힐튼 호텔에 초대해

무엇이든 부탁하라 선심을 베풀었다

그런대 이 무슨 날벼락인가

나는 그제

이런 박지원을 향해

하늘에 빌었다

여적자 김자점

김구의 조부 김자점처럼

박지원의 혀를 작두에 올려놓고 밟아 달라

끔찍한 소원을 하늘에 빌었다

 

왜 이었을까

그가 나를 죽이려고

최후의 무기를 제 목에 겨냥했기 때문이다

그는 나를 이명박-박근혜에 엮어

적폐청산의 대상으로 지정하였다

 

      <바라는 >

 

부디 판단하세요

지만원을 죽이려면 10년 후에 죽여주세요

지금 제가 죽으면 5,18진실이 죽고

5.18진실이 죽으면 대한민국이 죽습니다

저를 죽이고 싶은 분들은

먼저 대한민국을 살려놓고 난 다음

그때 하세요

 

Sound of Autumn Wailing Alone

 

I used to weep for others in place of them

The old days when others were weeping

I was lost in my work and study

I had never been in sadness

When others were weeping

I had remaining energy

To sooth and help them

 

If a junior wanted to see me because of his agony

I always prepared seats for sharing soju (liquor))

My senior, I’m going to divorce because so and so

All right!

I’ll do so if I were you

I’ve never behave unfairly toward anyone

Who came to consult with me

Because this will keep them to take to me

 

If they didn’t take to me

Who would be willing to listen to me

So I made myself a friend to him

After all over a long time

I would succeed to change him unnoticeably

This was my prescription of

Preventing others from weeping

I was really predisposed to a roman life

Of sweet and relaxed ambience

 

But the old times flew by

And this new time has come up

It is worn out like a damp cloth

And has become desolate like silver grass of fall

 

How old am I now

I am in the same age with Park Ji-Won

And also same age with Lee Kon-Hee

I got angry at Park Ji-Won day before yesterday

The historic Prime Minister Kim Ja-Jom who informed secretly

King HyoJong’s plan to conquer the North to Chung Dynasty

He was Kim Goo’s grandfather

And the first instance of being dug up and beheaded

I took Park Ji-Won for the same to Kim Ja-Jom

I appealed to put Park Ji-Won tongue

On a straw cutter and tread it down

Like they did it to Kim Ja-Jom’s tongue

 

On this, many souls of angels wept

Wept on my blood words and expression

How much pain Jee Man-Won might felt

To pour on so menacing words

The good-natured deer must be in false charge

Otherwise, he wouldn’t turn to a devil

I heard that’s why they wept

 

The moment I conquered the summit of mathematical circle

Though the moment vanished a moment later

But the short moment was merely 10 minutes long of honor Of a scene that I attained with    

Complete absorption and self-denial

Overcoming strains and ill-fated touch

 

However, the 10 minutes honor is

The most brilliant monument in my life

This monument standing high ever

It is my tower of honor

That I built up breaking into

The Academic world as a military officer

 

But since having lived through

The ugly world so far

Neither I nor the people in this country

Have not been conscious of it so far

Furthermore, I disliked to the extreme

To be a merchant to show off myself

 

Since it was so, my mathematical theses

Have become useless in this Korean society

The ones nobody ever seeks for

So, who would praise and applaud me

For the accomplishment of my own

If you let your face show such a feeling of yours

You will be driven to get called a psychopath

 

The times of 1980s of my golden period

It was totally put in the Army’s development

Nobody might try to learn about it now

But it is remained in records

Jee Man-Won will surely be proven to have been

The father of national defense management reform

 

In the times of 1990s

I contributed for the enlightenment of the society

I did not simply propagate the knowledge I know

But I researched to create new things

By using it as full potential

And kept enlightening them diligently

 

I was a gentleman, and I am still so

I am conscientious and a good-natured man

I was always a being of a cute larva

Feeling great joy

Only making research on seeking new things

 

Then what made me to pour on

The most spiteful words in the world

In this time to explain it to others

Tears are flowing in my eyes

Why am I cursing Park Ji-Won of my same age

Knowing that both of us ought to live comforting each other

 

The old one morning in the year 2002

He invited me to Hilton Hotel

Offered a kindness for me to ask him any favor

Then, what a bolt out of the blue it was

The day before yesterday

I prayed the Heaven

Against this Park Ji-Won

I prayed the Heaven my gruesome wish

To put Park Ji-Won’s tongue in a straw cutter

And tread it down

Just like the collaborator with the enemy Kim Ja-Jom’s

The very Kim Goo’s grandfather Kim Ja-Jom

 

Why did I do this

Because he aimed the last weapon

At my neck to kill me

He bound me with Lee Myong-Bak and Park Keun-Hye

And designated me as an object

To be purged because of accumulated evils

 

<What I Want To Say>

 

Please make your own judgement

If you’d like to kill Jee Man-Won

Please kill me after 10 years

If I get killed now, the May 18th truth will also be killed

If the May 18th truth be killed, South Korea will also be killed

Those who’d like to kill me

Please save Republic of Korea first

After then, you do as you please


2019.3.2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