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님 낼부터 나서주십시오 [시] > 나의산책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지만원

나의산책 목록

하늘님 낼부터 나서주십시오 [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3-16 01:13 조회2,766회 댓글0건

본문

 하늘님 낼부터 나서주십시오 []

 

https://youtu.be/EabI8JPBIXs

 

선은 잠들어 있습니다

해가 뜨면 악이 춤을 춥니다

들리는 것은 음산한 에코소리

보이는 것은 도깨비춤입니다

무서워 눈 감고 귀를 막습니다

이젠 견딜 힘조차 없습니다

 

하늘님이시여

어디 계시나요

주무시나요

외출하셨나요

삼가 아뢰옵니다

제가 본 것을

 

여기 이 땅에는

요마악귀 3종이 있습니다

깨문악귀

오월악귀

탈북악귀입니다

 

깨문악귀 얼굴에서는

바퀴벌레가 분출됩니다

 

오월악귀 배꼽에는

배부른 거머리떼가

매달려 있습니다

그리고 제2의 금맥 찾아

내장으로 침투합니다

 

탈북악귀의 눈알에서는

진달래빛 안개로 채색된
악어의 눈물이 흐릅니다

그들은 눈물로

포섭대상자를 녹이고

억센 흡입력으로

사람을 삼킵니다

 

동물의 왕국입니다

포식의 대상인 중생들만

무서워 떱니다

 

하늘을 지키는 님이시여

어쩌다 존재감을 잃으셨나요

이제는 불침번도 안 서시나요

아니 등대에 불마저 끄셨나요

 

음흉한 얼굴에서 분출되는 바퀴벌레

징그럽기 그지없습니다

 

지칠 줄 모르는 광주 거머리

오늘도 중생들의 내장을 파고듭니다

 

북에서 온 악어떼

무섭게 위장합니다

 

하늘님 하늘님

너무 오래 출타하셨네요

출타하신 동안

미약하지만 제가 나서

불침번을 섰지요

오죽하면 에너지 없는 제가

칠흙 같은 바다에 촛불을 켰겠습니까

 

꾸벅꾸벅

등대에 앉아는 있었지만

3종 악귀를

무찌를 힘이 없었습니다

 

너무 졸립니다

자고 싶습니다

자기 전 보고합니다

낼부터 나서주십시오

무찔러 주십시오

 

2021.3.16.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