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와 나 [시] > 나의산책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지만원

나의산책 목록

탈북자와 나 [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8-15 23:45 조회594회 댓글0건

본문

탈북자와 나 []

 

오로지 자유를 위해

가시밭 사선 넘어

대한민국을 찾아온

눈물 젖은

시대의 대명사 탈북자

나는 그들의 탈북과정을

상상해 가면서

눈물을 흘린 적 있었다

 

그런데 2015~17년 사이

이름 없는 애국자 노숙자담요가

60명 정도의 탈북자들이

1980년의 광주현장 사진 속

얼굴들이었다고 밝혔다

 

그 영상분석 과정을

믿지 않을 수 없었다

그들 중에는

나와 가까웠던

탈북자들이 있었다

이럴 수가

 

나는 안면도 의리도 버렸다

내가 믿는 바를 그대로 발표했다

그들을 향해

위장탈북자요 거동수상한 자라고

국정원에 신고했다

2015년 10월 29일이었다

 

그런데 2019년 2

내가 국회의원들이 주관한

5.18진상규명공청회에서

4시간 반 동안

5.18진실에 대해 발표를 했다

이에 대한 공감대가 매우 뜨거웠다

 

그런데 빨갱이들은 가만있지 않았다

설훈 민병두 최경환 5.18기념재단이

나를 고소했다

주사파 하태경이

이들을 거들었다

탈북자 12명을 선동해

지만원을 죽이자며 고소한 것이다

12명은 절대로

1980년 광주에 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나는 지난 8개월 동안

12명의 탈북자들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그들이 사방에 내깔린 똥들을 긁어모아 해부했다

역겨운 냄새가 진동했다

오왕부차 월왕구천

나는 12명의 탈북자들을 죽이기 위해

방방곡곡 찾아다니며

그들이 싸놓은 똥을

긁어보았다

그리고

8개월 동안 똥맛을 음미해

기록했다

 

다른 국민들에는

지금이 평온하겠지만

고소를 당한 나는

감옥을 가지 않기 위해

그들의 똥 맛을 혀로 분석해야만 했다

그들의 똥은 남녀 할 것 없이

어찌도 그리 구리던가

나의 이런 삶은

여타의 국민들과는 전혀 다른

조선시대 천민의 비참한 삶이었다

아니 기원전 500년대의

월왕구천의 신세가 된 것이다

 

오늘 나는

12명의 탈북자들이

누구들인지 다 파악했다

그들은 무엇인가

마귀의 가면을 쓴

트로이목마였다

 

이로써 나는 오늘

그들과의 재판준비를 모두 끝냈다

성취의 순간이었다

안도의 함 숨도 쉬었다

 

그런데

아니 그런데

이 완료의 순간에

내 마음은 왜 이리

공허할까

 

왜 하필이면 이 순간

자클린의 눈물이

이 좁은 공간을

가득 메우는 것일까

 

 

2021.8.15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