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삼스럽게 느껴지는 계절의 축복! > 나의산책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지만원

나의산책 목록

새삼스럽게 느껴지는 계절의 축복!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1-01-26 23:03 조회5,272회 댓글0건

본문


                          새삼스럽게 느껴지는 계절의 축복!


비오는 날이 좋다. 하늘이 뚫린 듯 쏟아지는 빗줄기가 서쪽 산으로 쏠리다가 다시 동쪽 산을 휘어감을 때 신비롭고 힘찬 아름다움을 느낀다. 아름다움은 고요한 데만 있는 것이 아니라, 힘에도 있었다.

가로등 옆에 쏟아져 내리는 빗줄기에는 아름다운 속삭임이 있다. 그건 물줄기가 아니라 뽀얀 은가루다. 그 은가루 밑에는 아름다운 추억이 있고 온갖 상상속의 그림이 있다. 눈 내리는 순간이 너무 좋다. 눈이 내리면 반사적으로 창가에 간다. 펑펑 쏟아지는 눈송이가 아름다워 송이 송이에 커피 향을 담는다.

이 세상에 이런 순간들만 있으면 참 좋겠다. 이런 순간에만은 근심도 걱정도 욕심도 없다. 그냥 부담 없는 방관자가 되는 것이다. 사계절, 철따라 자연이 주는 선물은 참으로 풍성하다. 꽃이 있고, 낙엽이 있고, 나비가 있고, 새소리가 있다. 자연이 주는 이런 아름다움을 매일 매일 구경해도 부족한데 나는 스스로를 벽 속에 가둔다.

앞으로 몇 번이나, 진달래 꽃, 철쭉꽃, 복사꽃을 보며 “아, 저 꽃 참 아름답다!” 이 말을 식구들에 남길 수 있을까? 새삼스럽게 봄이 아름답게 느껴지고, 바뀌는 계절이 귀하게 여겨진다. 그런데 나는 무엇에 길 들여졌는지 자연으로 훨훨 날아가지 못하고 오늘도 동물원에 같인 창조물처럼 창가에만 매달려 있을까?

고독! 이 세상 가장 아름다운 것을 보면 고독해지는 마음이 있다. 꽃이 얼마나 아름다운 것인지 누구에게 설명할까? 거기에서 내가 무엇을 느끼는지, 그리고 누구에게 내가 느끼는 그 것 만큼 설명할 수 있을까? 설명할 능력이 없기에 소통이 없다. 그래서 가장 아름다운 것을 보았을 때의 가장 훌륭한 선택은 오직 고독 그 자체일 것이다.

사람들은 세상에 영합하여 글을 쓰고 행동을 할지 모른다. 하지만 내가 쓰고 내가 행동하는 것은 순전히 고독으로부터 나온다. 그래서 나는 많은 매를 맞는다. 내게 내려지는 매는 아프지 않다. 그 매들이 아프지 않은 이유는 내가 고독 속에서 맞는 매이기 때문이다. 나에게는 오직 나의 기준만이 있다. 정의와 불의에 대한 기준도 내 고독 속에 있다.

나의 인식 체계에는 줄기가 있고 방울들이 있다. 나는 가지가 무엇이고 줄기가 무엇인지 확실히 구별하려고 노력한다. 내가 철쭉꽃을 과연 몇 번이나 보고 세상을 하직할지 모르는 것처럼, 지금부터 내가 뜻이 있는 국민들에 몇 송이의 철쭉꽃을 남기고 갈 수 있을지 그걸 모른다. 나는 내 인생을 다할 때까지 오염되지 않을 작정이다. 그래서 내가 앞으로 피워 낼 철쭉꽃은 오염되지 않은 순수한 철쭉꽃이 될 것이다. 바라건데!

철쭉꽃은 내게 너무 과분하게 아름답고 화려한 꽃일 수 있다. 아무래도 내게 어울리는 꽃은 옹달샘으로 가는 숨은 길에 수줍게 피어난 초롱꽃일 것이다. 초롱꽃에 만족해야 할 내가 감히 철쭉꽃을 탐내는 것은 엄청난 욕심일 것이다. 그래도 초롱꽃보다 철쭉꽃이 더 아름다운 것이 솔직한 내 마음이다. 아직도 내 마음에는 욕심이 있는 것이다.


2011.1.26.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

A Seasonal Blessing Felt Afresh

 

I am fond of rainy days. I feel a marvelous and beautiful inner power watching the rain streaks falling and moving from the eastern hills to the western hills as they linger above for awhile.Beauty not only exists in tranquility but in force too.

I hear the beautiful rain drops as they flow past the street lights. They are not a rain streak but a silver powder. There are sweet memories and images I picture.

I also enjoy when it begins to snow. I pause to reflect as I approach the window when it is snowing.
The falling snow makes me yearn for the mellow flavor of coffee.

I sincerely wish this world would only be filled with such beautiful moments.
Because it should erase worries, greeds and anxieties and leave us as innocent bystanders.

The gift we receive every season from nature is full of abundance including flowers, fallen leaves, butterflies and bird songs.I have kept myself confined in a cage but I deserve to enjoy such daily beauty nonetheless.

I ask myself a question about how many more times I will be able to say to my family members "How beautiful these azalea, royal azalea and cherry blossoms are!!" as I look at them in admiration. I have begun to recognize spring's beauty renewed as it slowly approaches me giving me the feeling of the priceless value of seasonal change.

What in the world has kept me locked up in a place just like creatures confined in the zoo not able to freely appreciate nature?

I believe when a person alone has the chance to look at the most beautiful features in the world it can create loneliness.
It therefore leaves me with the questions, how do I explain the pretty flowers, what have I felt and who can I describe my feelings to? Mutual communication is difficult because I don't have adequate skills of description. Enduring the loneliness itself might be the wisest solution to reach peaceful feelings when one comes across most beautiful things.

So many people do not know how to write, behave or be accommodating in the world. However, it is important to remember that what I am writing about and feeling purely stems from loneliness. Accordingly, I am from time to time under assault from various sides.
But the attacks have never been unbearable to me since I recognize it is because I am lost in loneliness.

I have long maintained my own belief that justice and injustice both exist in my loneliness.
I perceive stems and noises and I use my best efforts to distinguish between the two.
I cannot predict how many times I will be able to enjoy looking at beautiful royal azaleas before ending my life, nor can I predict how many azalea blossoms I may able to leave for those significant fellow countrymen.

I will never allow my last breath to be contaminated. Having made up my mind, I trust the azalea blossoms I might offer will never be the polluted ones.

I may not deserve the beautiful azalea blossoms, but I do deserve the bellflower that are shyly bloomed on the path to a tiny spring. It would surely be excessive greed for a person like me who should be satisfied with bellflower to covet the beautiful royal azalea blossoms.
My gut feeling is, however, that the azalea blossoms are much prettier than the bellflower.
This means a sort of greeds is still twisting my mind.

 

Written by: Dr. Man-won Jee
Translated by: Jae-sung Chung (www.rokfv.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