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클럽
 
 
작성일 : 17-04-20 00:32
남재준의 5.18 시너지 효과 (비바람)
 글쓴이 : 비바람
조회 : 2,122   추천 : 226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번 대선은 애국우파에게는 잊을 수 없는 대선이 될 것 같다. 패색이 짙어 승산이 첩첩산중인 것도 그렇지만, 이번 보수우파 측으로 나선 홍준표, 남재준, 조원진 세 사람의 후보가 전부 5.18가산점을 바로 잡겠다고 공약한 것도 특기할 만하다.



제주4.3과 광주5.18 바로잡기는 애국우파의 최대 숙원이었다. 그러나 이명박도 박근혜도, 보수정당의 그 어느 국회의원도 여기에 메스를 들이대지 못했다. 특히 광주5.18은 절대 불가촉의 성역이었다. 박근혜마저도 불에 댄 듯 황급히 5.18에서 손을 떼야 했을 정도로 광주5.18은 그 누구도 건드리지 못하는 괴물이었다.



그러나 새누리당 조원진 후보는 4월 12일 대통령 출마를 공식 발표하는 자리에서 "젊은이들이 대학을 졸업한 후 취업준비를 하면서 불공정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면서 "가산점을 받아 취업을 하고 있는 5.18유공자의 자녀들이 얼마나 되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4월 17일 유세 현장에서 "5·18 가산점에 대한 입장을 밝혀 달라"는 시민의 질문을 받고 "대통령이 되면 5·18 가산점을 재검토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준표는 "차라리 군대 갔다 온 사람들에게 가산점을 주는 게 맞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조원진은 의원 시절에 광주5.18 묘지에 참배하며 입이 닳도록 광주5.18을 칭송하던 사람이었고, 홍준표는 대선 출마를 하면서 부리나케 광주로 달려가 5.18묘지에 큰 절을 올렸던 사람이다. 그런데 두 후보는 대선 후보가 되자마자 5.18가산점 문제를 들고 나섰다. 5.18가산점을 건드리는 것은 5.18성역의 해체도 가능하게 하는 쾌거가 된다.



홍준표, 조원진은 왜 갑자기 5.18가산점을 들고 나온 것일까. 이것은 다름 아닌 남재준 후보 때문이다. 5.18문제를 일찌감치 들고 나선 사람은 남재준이었다. 남재준은 지난 3월 24일 대선 출정식에서 인터넷미디어 '뉴스타운TV'와 인터뷰를 하면서 5.18가산점은 위헌이라고 밝혔다.



남재준 후보는 5.18가산점에 대해 "학업과 취업과 승진 등에서 군생활로 인해 2년씩 늦어지는 바람에 일생동안 개인당 2억-4억까지 손실을 보고 있다”고 전제한 뒤 5.18가산점은 "헌법의 평등 원칙에 위배되는 제도로 바로잡아야 한다"며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5.18가산점은 맨처음 시스템클럽에서 공론화 시키면서 남재준이 5.18가산점 문제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것으로 남재준이 대중의 주목을 받게 되자 조원진도 홍준표도 덩달아 5.18가산점 공약을 내걸게 된 것이다. 보수우파 주자라는 선명성 경쟁이 선순환 되면서 세 후보 모두 5.18문제를 공약으로 내거는 쾌거가 이루어진 것이다.



이것이 바로 선명한 후보에게 표를 줘야 하는 이유이다. 그동안 보수우파는 선거에서 좌파정권을 만들수 없다는 이유 하나로 선명하지 못한 후보에게도 묻지마 투표를 하는 것이 관행이었다. 그러나 이번 대선에서 그 관행은 깨져야 한다. 묻지마 투표를 해도 승리할 후보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어차피 이기지 못할 선거라면 선명한 후보에게 표를 줘야 한다.



선거에서 좌경적 후보에게 묻지마 투표를 해놓고는 나라가 빨갱이 세상이 다 되었다고 한탄하는 것은 얼마나 바보 같은 짓인가. 평소에는 5.18폭동을 바로잡아야 한다면서 침을 튀기다가 선거 때에는 5.18을 숭상하는 후보에게 투표를 하자는 주장은 얼마나 모순적인 행동인가.



남재준을 보라, 남재준이 5.18을 들고 나오고, 그에게 박수를 보내자 경쟁적으로 대선후보들도 5.18을 집어 들었다. 좌경적 후보에게 묻지마 투표를 했을 때 빨갱이 세상으로 치닫던 나라가, 선명한 우파에 지지를 보냈을 때 좌경으로 치닫던 세상은 잠시 정상화로 우회전한 것이다. 그것이 지지표의 힘인 것이다. 선명한 우파에게 투표하면 세상은 우회전 한다.



남재준은 정치인 최초로 제주4.3과 광주5.18의 재조사를 들고 나온 후보이다. 게다가 남재준은 참모총장 출신에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장 출신이다. 종북 척결과 역사 정립의 목표를 가진 애국우파의 입맛에 딱 맞는 후보가 남재준이었다. 남재준은 그의 선명성으로 나라를 약간이나마 정상화의 방향으로 틀었다. 그것이 남재준의 힘이었다.



어차피 선거에서 이길 수 없다면 선명한 우파에게 지지를 보내줘야 한다. 선명성을 가질 수록 지지율이 높아야 장차 출마하는 우파 후보들도 선명성을 장착하고 나온다. 그것이 나라를 정상화 시키는 힘이다.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면 이기는 후보에게 몰표를 주고, 어차피 이길 수 없다면 선명한 후보에게 몰표를 줘야 한다.



남재준이 들고 있는 선명한 깃발 하나가 세상을 바꿔가는 장면을 보라. 선거 직전까지 보수단일화를 통해 지지율 20%를 넘기는 후보가 있다면 그 후보에게 몰표를 주고, 세 후보에게 승산이 보이지 않는다면 남재준에게 몰표를 주자. 그리하여 5.18에 절하는 자는 대통령이 될 수 없고, 5.18 재정립을 내걸어야만 지지를 받을 수 있다는 보수우파의 관행을 이번 기회에 만들어야 한다. 앞으로 대한민국 보수우파의 깃발은 5.18과 4.3이어야 한다.





비바람


추천 : 226

 
 

Total 9,74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18가산점전단지, 청주유골 전단지 파일(최종) 관리자 04-24 15500 189
공지 해외에서 송금 하시는 방법: 관리자 12-30 14557 161
공지 “5.18 영상고발” 화보에 대하여 지만원 10-24 31290 497
공지 제71광수 황장엽, 기하학적 분석 (1) 노숙자담요 08-05 153957 487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04-25 96319 1103
공지 5.18광주 북한침략군 집단광수 입증증거 (1) 노숙자담요 03-02 149038 556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06-10 235546 766
공지 5.18 광주에 왔던 북한특수군 광수들 자료방 (5.18 게시판) 관리자 06-24 179465 270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지만원 04-02 273766 767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지만원 04-02 263038 735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에 선… 지만원 08-15 401414 1276
9744 5.18 북한군주도 사실발견은 콜럼버스 신대륙발견 지만원 06-26 2345 283
9743 5.18폭동반란 역사에 부역한 원로언론인들(만토스) 만토스 06-26 1644 215
9742 회원님들께 드리는 7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06-25 1936 274
9741 위대한 지도자에 비해 국민은 어리석은 나라(Evergreen) (1) Evergreen 06-25 1570 215
9740 박근혜는 '전라도의 덫'에 걸렸는가 (비바람) (-1) 비바람 06-25 1953 235
9739 (성명서) 4.3망언 제주문화예술재단 박경훈 이사장 사퇴하라! 비바람 06-25 738 125
9738 김일성 기획, 김대중 부역의 5.18광주 폭동반란(만토스) 만토스 06-25 1283 165
9737 문재인 하는 꼴 보면 오장육부 뒤틀린다 지만원 06-24 3350 378
9736 나는 북한군 600명의 실체 어디서 보았나? 지만원 06-24 2092 205
9735 5.18을 북한군이 주도했느냐 여부, 분석력의 함수였다. 지만원 06-24 796 103
9734 1997년 대법원 판결은 사상누각 이었다 지만원 06-24 680 103
9733 노숙자담요의 얼굴분석 기법에 대하여 지만원 06-24 1060 148
9732 5.18에 북한군 왔느냐? 여부는 분석력 차이(실시간 방송) 지만원 06-23 1359 98
9731 전두환 전대통령, 지만원 공히 광주법원에 이송신청 지만원 06-23 2266 251
9730 핵폐기의 최대 방해꾼은 문재인 지만원 06-23 3091 319
9729 “5.18을 북한군이 주도했느냐” 판단, 법관의 한계 넘어 지만원 06-22 1211 157
9728 문재인, 드디어 사회체제 전복에 시동 걸어 지만원 06-22 4706 362
9727 광주에 북한군 왔느냐 여부는 순전히 분석력 차이였다 지만원 06-21 1937 192
9726 5.18 최종 답변서(완성본) 지만원 06-20 3342 272
9725 5월의 신부 최미애씨 총격 살해범 찾았다.(김제갈윤) (3) 김제갈윤 06-18 3735 281
 1  2  3  4  5  6  7  8  9  10    


[HOME]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