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클럽
 
 
작성일 : 17-06-18 21:47
1985 안기부와 1995 검찰이 북한군 존재 놓친 이유
 글쓴이 : 지만원
조회 : 3,218   추천 : 262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1985 안기부와 1995 검찰이 북한군 존재 놓친 이유 

 

          나는 아세아자동차 공장 턴 집단 600명이 북한군이라는 발상 어떻게 했나?   

1995.7.18.에 민-군 검찰이 공동으로 발행한 “5.18관련사건 수사결과 92-93쪽에는 아래와 같은 9개 줄의 기록이 있다. 

“02:30경 용산을 출발, 고속도로를 경유하여 08:00경 광주에 도착한 20사단 지휘차량 인솔대는 광주공단 입구에서 진로를 차단한 수백 명의 시위대로부터 화염병 공격을 받고 사단장용 짚차 등 지휘용 짚차 14대를 탈취당하였는데, 그 과정에서 사병 1명이 실종되고(수일 후 복귀), 2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09:0020사단 지휘차량을 타고 온 시위대 3백여 명과 고속버스 5대를 타고 온 시위대 3백여 명이 아세아자동자공장을 점거하고 장갑차 4대와 버스 등 차량 56대를 탈취하여 광주시내로 진출하였음.”  

위 글에서 56대는 356대의 오타로 보인다. 다른 자료들에는 모두 300대 이상으로 기록돼 있기 때문이다. 군상황일지, 안기부상황일지, 치안대 상황일지, 계엄사 등을 종합하여 필자는 374대로 정리하여 놓았다 

군대 상식이 없는 사람들이 위 검찰보고서를 읽으면 아무런 중요성을 발견하지 못한다. 그냥 평범한 내용으로 읽어버릴 것이다. 1985년의 안기부가 그랬고, 1995년 검찰이 그랬다. 그냥 시위대가 20사단 차량 부대를 공격해 10여대의 지프차를 빼앗고, 아시아자동차 공장에 시위대 600명이 모여 장갑차 4대와 다수의 차량을 탈취해 시내로 나갔구나, 하는 정도의 느낌을 주는 데 그칠 것이다. 그러나 군대는 물론 게릴라와의 전투경험이 있는 나의 눈에는 아래와 같이 읽혔다.

                                      나는 어떻게 읽었나?

시위대 3백여 명이 08시에 광주공단 입구(톨게이트 부근)에서 20사단 지휘차량부대를 공격했다는 말에는 아래와 같은 뜻이 들어 있다 

군부대 이동 상황은 극비 중의 극비사항이다. 이 극비 사항이 이들 300여명의 폭도들에 넘어갔다는 뜻이다. 광주의 10-20대 하층계급 집단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526일 도청, YWCA 등을 지켰던 광주사람들은 10-20대의 개념 없는 하층계급 80명 정도에 불과했다. 300명으로 이동 중인 현역부대를 공격할 수 있는 능력은 일반 시민이나 학생들에는 없다 

전남 17개 시군에 숨어 있는 38개의 무기고를 털려면 군용트럭이 많이 필요하다. 이 차량들은 군납업체인 아세아자동차공장에 있다. 아세아자동차공장을 정복하려면 망루를 설치하고 삼엄하게 경비를 서는 경비병을 제압해야 한다. 경비병과 싸우려면 총이 있어야 하는데 폭도에는 총이 없다. 총 없는 폭도 600여명이 총을 가진 경비병들을 제압하려면 작전이 필요하다. 이런 상태에서 600여명이 아세아자동차 공장을 점거했다는 말은 경비병력이 순순히 경비를 풀고 문을 열어주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여기에 사단장 1호차를 포함한 지휘차량 대열이 필요했던 것이다. 

폭도 300여명이 사단장용 짚차 등 14대의 짚차를 구태여 빼앗아 아세아자동차공장으로 갔다는 것은 이 거 봐라, 20사단이  다 일망타진됐다, 이미 대세가 기울었으니 반항하지 말고 순순히 항복하라는 식의 엄포용으로 사용하기 위해서였을 것이다. 이런 기발하고 세밀한 머리를 쓸 정도의 실력은 당시 광주 사람들에 없었다. 더구나 광주사람들은 시위가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된 것이 아니라 즉흥적으로 이루어졌다고 늘 주장해왔다 

장갑차와 군용차를 수백대 단위로 내주었다는 것은 차량키를 꽂아주었다는 뜻이다 

그 많은 장갑차와 군용차량들을 몰고 나갔다는 말은 자가운전 시대가 아니었던 광주에 운전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다는 말이 된다. 이 역시 이상한 일이다 

부대이동에 대한 극비 정보도 얻을 줄 알고, 매복해 있다가 현역부대를 급습할 줄 도 알고, 짚차를 몰고 다닐 줄도 알고, 장갑자와 트럭도 몰 수 있고, 38개 무기고 위치를 사전에 파악할 줄도 아는 다재다능한 능력을 가진 사람이 600명 씩이나 광주에 있었다는 것은 상상이 되지 않는다 

이상이 내가 이 9개의 줄을 읽는 방법이었다. 9개 줄을 놓고 군-안기부-검찰-법관들이 읽은 방법과 내가 읽은 방법이 천지차이로 다른 것이다. 그래서 그들은 북한특수군을 보지 못했고, 나만 본 것이다. 이에 한 가지만 더 추가하면 게임이 끝난다. 15.1`8유공자인 정상용-허규정-박남선의 증언만 보아도 무기를 털고 전남도청을 통제하던 시민군은 광주사람들이 아니었다고 한 것이다. 526일 도청을 지키던 사람은 물과 70-80명의 아이들이었다고 한 것이다.

 

                   무기고 탈취 행위자는 북한군이었다는 발상 어떻게 했나? 

1985년 안기부는 “5.18상황일지 및 피해현황이라는 보고서를 냈다. 이 책의 제55-71쪽에는 5.21. 12시부터 털린 무기고 이름과 털린 무기 차량들이 박스 단위로 나열돼 있다

나는 이 어지럽게 나열된 자료들로부터 폭도들은 2112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전남지역 17개 시군에 숨어 있는 38개 무기고를 털어 총 5.403정의 무기를 탈취했다는 정보를 가공해냈다.

 

                             1985년 안기부 분석관의 재래식 실력  

그러면 1985년 당시 안기부는 같은 현황자료를 가지고 어떤 정보를 가공해 냈는가? 안기부 분석관은 제95~14줄에 걸쳐 아래와 같이 두리뭉실하게 정리했다 

“(난동자들은) 방위산업체인 아세아 자동차공장을 탈취, 군용 및 일반버스 등 200여대를 탈취, 이를 몰고 장성, 화순, 등지를 휩쓸면서 시위선동 및 무기탈취, 난동자들은 화순광엽소 및 광주 소재 한국화약보급소에서 폭약, 뇌관, 도화선을 탈취한데 이어 광주 담양 나주 등 경찰서 파출소 및 예비군 무기고 등에서 무기, 탄약을 탈취하고. 시내 곳곳에서 총격전 및 방화.”  

안기부 분석관들이 분석한 내용으로부터는 광주의 10-20대 식당종업원 구두닦이 양아치 등 개념 없는 하층 노동자들로 구성된 난동자들에게 2112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전남지역 17개 시군에 숨어 있는 38개 무기고를 털어 총 5.403정의 무기를 탈취어마어마한 실력이 있었겠는가?” 에 대한 의혹을 도출해 낼 수 없다 

                    
                              1995년 민-군 검찰의 재레식 수사 실력 

그러면 1995년의 서울지방검찰과 군검찰은 이 원천자료들을 가지고 어떤 정보를 가공해 냈는가? 1995.7.18.에 민-군 검찰이 공동으로 발행한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00~102쪽에 이에 대한 검찰의 시각이 정리돼 있다. 결론적으로 두루뭉슬 그 자체이며 여러 지역에서 다수의 무기가 피탈되었다는 위 안기부식 나열 그 자체였다. 안기부나 검찰이나 도토리 키재기였던 것이다 

한편 시위대는 차량을 이용하여 인근 광산, 영광, 함평, 화순, 나주, 영암, 해남, 강진, 완도, 승주, 고창 등지로 진출하여 무기고를 확보, 무장하였는데, 13:00, 광산 하남 파출소에 시위대 80여명이 차량 3대를 타고 와 칼빈 9정을 탈취하였고, 고속버스 트럭 등 10여대의 차량에 탑승한 광주시위대가 함평에 도착하여 군중 시위를 벌이고, 신광지서에서 총기 1백여정. 실탄 2상자를 확보하였고, 13:35경 화순 소재 4개 파출소에서 총기 460여정과 실탄 1만발을 탈취하였고, 14:00경 나주 남편지서 무기고에서 칼빈 20여정과 실탄 7~8상자를 탈취하고, 광주에서 내려온 시위대와 나주시위대가 합세하여 나주 경찰서에 진입, 군용 레카차로 무기고를 파괴하고 칼빈 5백여정, M1소총 2백여정, 실탄 46천여발을 탈취하였고, 15:35, 화순광업소에서 칼빈 1,108, 실탄 17,760, 화순 동면지서에서 M1 72, 칼빈 296, AR 1, LMG 1, 실탄 14천여발을 탈취하였고, 이날 하루 동안 일신방직, 호남전기, 연초제조창, 영암경찰서, 화순경찰서, 지원동 석산화약고, 한국화약, 강진성전파출소, 등을 급숩하여 칼빈, M1. AR. LMG 등 총기 49백여정, 실탄 13만여발, TNT 10여상자, 수류탄 27심여발을 탈취하였다”  

시위대는 이들 무기를 가져와 광주공원과 학운동에서 분배한 후 총기사용교육을 실시하였고, 15:00, 광주공원에서 무기를 분배받은 시위대가 짚차를 타고 시내를 돌면서 상황을 전파하였으며, 17:00경에는 광주공원에서 총기사용교육을 받은 시위대들이 조를 편성하여 정찰, 도청감시, 외곽도로 경계 등의 임무를 부여받고 시내 요소에 비치하기 시작하는 등 이른바 시민군이라 불리우는 무장시위대가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였음  

이상 1995년도 민-군 검찰의 수사관들 역시 안기부가 원천자료를 나열만 했듯이 파출소 이름과 탈취된 무기수량을 어지럽게 나열했을 뿐이었다. 

1985년의 안기부 분석관이나 1995년의 민-군 검찰의 수사관이나 다 같이 폭도들은 2112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전남지역 17개 시군에 숨어 있는 38개 무기고를 털어 총 5.403정의 무기를 탈취했다는 산뜻한 정보를 가공해내지 못한 것이다. 따라서 1980-81년의 법관들이나 1996-97년의 법관들은 521일의 상황을 북한특수군과 연결시킬 생각조차 가지지 못했던 것이다.


2017.6.18.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추천 : 262

 
 

Total 9,74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18가산점전단지, 청주유골 전단지 파일(최종) 관리자 04-24 15711 189
공지 해외에서 송금 하시는 방법: 관리자 12-30 14826 161
공지 “5.18 영상고발” 화보에 대하여 지만원 10-24 31641 498
공지 제71광수 황장엽, 기하학적 분석 (1) 노숙자담요 08-05 154224 487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04-25 96600 1103
공지 5.18광주 북한침략군 집단광수 입증증거 (1) 노숙자담요 03-02 149317 556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06-10 235847 766
공지 5.18 광주에 왔던 북한특수군 광수들 자료방 (5.18 게시판) 관리자 06-24 179756 270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지만원 04-02 274022 767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지만원 04-02 263222 735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에 선… 지만원 08-15 401768 1276
9745 답변서(5.18서울형사재판) 지만원 06-28 1119 157
9744 5.18 북한군주도 사실발견은 콜럼버스 신대륙발견 지만원 06-26 2724 312
9743 5.18폭동반란 역사에 부역한 원로언론인들(만토스) 만토스 06-26 1870 241
9742 회원님들께 드리는 7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06-25 2200 295
9741 위대한 지도자에 비해 국민은 어리석은 나라(Evergreen) (1) Evergreen 06-25 1763 234
9740 박근혜는 '전라도의 덫'에 걸렸는가 (비바람) (-1) 비바람 06-25 2209 255
9739 (성명서) 4.3망언 제주문화예술재단 박경훈 이사장 사퇴하라! 비바람 06-25 832 132
9738 김일성 기획, 김대중 부역의 5.18광주 폭동반란(만토스) 만토스 06-25 1382 173
9737 문재인 하는 꼴 보면 오장육부 뒤틀린다 지만원 06-24 3602 397
9736 나는 북한군 600명의 실체 어디서 보았나? 지만원 06-24 2244 211
9735 5.18을 북한군이 주도했느냐 여부, 분석력의 함수였다. 지만원 06-24 874 106
9734 1997년 대법원 판결은 사상누각 이었다 지만원 06-24 716 107
9733 노숙자담요의 얼굴분석 기법에 대하여 지만원 06-24 1143 152
9732 5.18에 북한군 왔느냐? 여부는 분석력 차이(실시간 방송) 지만원 06-23 1395 98
9731 전두환 전대통령, 지만원 공히 광주법원에 이송신청 지만원 06-23 2357 252
9730 핵폐기의 최대 방해꾼은 문재인 지만원 06-23 3153 322
9729 “5.18을 북한군이 주도했느냐” 판단, 법관의 한계 넘어 지만원 06-22 1233 158
9728 문재인, 드디어 사회체제 전복에 시동 걸어 지만원 06-22 4791 362
9727 광주에 북한군 왔느냐 여부는 순전히 분석력 차이였다 지만원 06-21 1956 193
9726 5.18 최종 답변서(완성본) 지만원 06-20 3400 272
 1  2  3  4  5  6  7  8  9  10    


[HOME]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