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클럽
 
 
작성일 : 17-04-21 01:08
法廷(법정) 방청실(傍聽室)에서 겪은 일 共有(공유)하기!
 글쓴이 : inf247661
조회 : 244   추천 : 33  
       《1》

오늘 겪은 법정 방청실에서의 일!

'금일 '518재판' 일정이 일단 종료되고 '5.18것'들이 먼저 퇴정 후, '시스템클럽' 회원들은 계속 남아서

퇴실 지시 기다라는데, 이윽고 검사.판사도 나가고,,.

                                                              《2》

서 있기가 피곤; 빈 의자로 가려니까, '法廷 警察吏(법정 경찰리)'가 밖으로 가는 줄 오인, 제지해길래;

"빈 의자에 앉으려고 하는데,,." 하는데도 구태여, 나를 붙잡아 불쾌하여 뿌리치고 의자에 앉으려하자,

"아, 그럼 앉으세요' 하면서도 계속 손으로 내 몸을 부축하는 듯 잡길래,


"이 거놔! 나 혼자서도 앉으니까, 할 일이 없어? 이리도 과잉 친절하고?"

의자에 앉아있는데 ,,.

                                                              《3》

바로 건너편에 있던 여자 사복이 오더니, "주민증 내세요!" 강요하는 바,

"왜 갑자기주민증 달래? 내 줄 의무없어!" 거부하자,


"법정에서 욕했으니 그럽니다. 그리고 때리고!"


난; "누굴 욕해? 않 했어. 또 누글 때렸다는 거야?"

그러자, 그 여자 사복은, "다 찍 혔어요. 다들 들었고요!"


"나 주지 못하겠어. 너 '관등 성명' 뭐야?"

라고 묻자, "왜 반말이세요? '보안관리대원'이예요."


"반말하면 어때? '관등 성명'부터 먼저 제시해야지! 사복에게 누군지도 모르고 함부로 응하나?"

                                                                 《4》

그 여자는 계속 집요하게 요구했는데 주변에서 '그냥 주라'고 해서, 주민증을 보여주자

그 여자는 아무 말도 없이 법정 안으로 들어갔다가 얼마 뒤 약 2~ 3분? 돌아와서 반환했는데,


"어디 함부로 갔다 와냐?" 하락도 없이!?"


"'판사'에게 주고 가져 왔다" 고만 대답.

이래도 되나?

                                                                 《5》

①. 그 여자는 '관등 성명'을 물어도 '보안관리대원'이라 고만 3회 반복했는데,

아마도 '官等 姓名(관등 성명)'의 의미를 모르는 것 같! ,,.


"계급이 뭐냐" 묻자;                "계급없다." 길래;


②. 직급이 뭐냐" 묻자 비로소 '9급'이라 했고, 성명을 다시 또 묻자 '구 나윤'이러고 그제서야 마지 못해 답변! ,,.


③. 그 여자는 방청삭 앞 우측에 가려져서 판사, 변호사,피고들이 보이지 않게 위치, '상호 통ㅅ;를 '차장'케 하여는데 좀 뒤로 물러나라고 해도 응하지 않다가 곁의 경찰리{사복}이 지시하자 물러섰는데, 그로부터는 날 독사 누깔로 날 노려보는 바였다.  나도 화가나서 마주 보다가, 좀 유치한 생각에 재판 검사 논고 부분을 선별 핅시하자 그게 그 여자는 몹씨 거슬리는 듯했던 걸까? ,,


④. '보안관리대원;들은 모두가 사복에ㅐ다가 '명찰'도 없고, '徽章(휘장)'도 패용(佩用)치 않아 일반 방청객들과의 구별이 전혀 않되었는데, 이먀말로 큰 잘못이라고 본다! ,,.그것도 '시스템 클럽'회원들 쪽에만 경찰리.보안대원'들이 사복으로 5명이 좁은 데 편중 배치, 서있었던 반면;


⑤.방청석 좌측의 '5.18것'들인 검사가 착석한 쪽인 좌측에는 없는 치중된 배치였다.

그러다가 도중에 그 여자는건너 편 그쪽으로 가서는 유독 나만을 뚫어지게 독사 누깔로 쳐다보는 것이었다..

이쪽에 있을 때도 그랬었는데,,. 이거야말로 '시선 폭력'아니고 뭐랴?!  ,,.

교양 머리하고는,,. '예의 범절'이라고는 전혀 없는 '국민의 하인 여자!' ,,.

아마도? 내 태극기 뺏지와 시스템클럽 뺏지'를 보고 그런 적대적 눈초리를 한 걸까?


⑥. 말투가 '럄랴뎐 인 듯 여겨졌는데 혹시 '5.18가산점 10%'였다면 이는 법원특에서의 실수성, 불찰이요, 배치 불량이 아닐 수 없다.


선별해서 파견하지 아니한 법원측의 실수, 불찰로 여겨지기에 충분! ...

'5.18'을 재판하는데, '5.18가산점 10% 채용'을 배치했다면 이거 되는가? ?? ???


⑦. 법원에서는 '5.18재판'에서는 '전남 출신 특히 광주 또는 '5.18가산점 10% 출신'은 철저히 배제할 것이 요구된다! ,,.


'과잉 적대감'을 지닐 가능성이 있는 '보안관리대원'을 배치하면 않 된다는 생각이다.


⑧.복장도 가급적 '정복 - - - 유니폼'을 착용케 하고, 사복 착용시에라도

반드시 '휘장'을 패용하며, '적오도 '명찰;는 착용해야지! ,,. 복장 검사도 않하는가? 겨우 9급인 여자, 더우기 군대도 않 갔었을 여자를 ,,., 경찰 형사도 아니고, 군부 기무사 용원도 아닌데 ,,. 이것도 피곤케 한다.


⑨. 주민증을 보고 필요한 부분을 적으면 되거늘 구태여 가젹사서 판사를 주라는 법조항이라도 있는것가?

이미 검사도, 판사도 퇴정하여 빈 위자로 이동타가 이런 부당한 법정 경찰리{보안관리대원}에게부당히 당한 일이거늘,,.

주민증을 구태여 본인 시야에서 벗어나 함부로 무슨 짓을 했을런지도 모를 불법 행동을 의심케 하는 ,,. 빠 ~ 드득!


⑩. 법원측에 항의해야할 판이다. ,,. 참으로 이 나라가 봉건시대에서나 있을 법한 바,

구시대적, 전근대적 백성들에게 군림하던 악질 향리같은 행동.언어.패륜적 작태로 여겨짐은 나 뿐일까?


난 그 여자에게 최후로 1마뒤 쏘아 부쳤다. ,,. 좀, 나 답지는 못 했지만! ,,,.

"너 9급이니 망정이지, 5급 4급, 3급 승진하면 우리같은 사람을 사람으로 보겠냐? 어?" ,,.



                                                             《6》 結語(결어)

아직 멀었다, 우리 공무원 련롬들! 이러고도 존경/신뢰 받? ?? ??? 오는 내내 온갖 상념이 들었다.

내일은 楊口엘 가고,,. 모래는 토요일 - 일요일이 계속이니,,.

월요일 쯤에나 법원장에게 등기 우편 띄워야겠다. 보완해서,,. 빠~드드득!

======================================

http://www.ilbe.com/?document_srl=9677201514&mid=politics : 제3사단 {백골(白骨)부대}사령부 衛兵所 앞 홍보! - - - '최규하'대통령 때, '5.18광주사태, 북괴특수군 600명!'


추천 : 33

anne 17-04-21 16:36
 
inf님!
날마다 춘천에서 서울 애국행사에 오시느라
몸과 마음이 고되실텐데
거기다 애국자라고 좌파적화세력들이 드러내놓고 그러나 은밀하게
부당대우와 혐오대우에 얼마나 인간적으로 화가 나겠습니까.
보통사람들 같으면 안보고,안들었다치고 분한마음을 눌러 없앨텐데
inf님은 용기가 대단하십니다.
남재준장군처럼 군인정신이 살아있어요.
토요일2시에 삼성동 코엑스에서 남재준지지자인 최대집씨가 이끄는
태극기집회가 있습니다.
4시봉은사 5시강남역까지
한번 오시길 부탁드립니다.
inf247661 17-04-21 23:04
 
http://www.ilbe.com/?mid=politics&document_srl=9679734346 :
                                                                              第2師團{노도(怒濤)부대}사령부 위병소 앞 ;
                                        '5.18광주사태 때!' - - - 북괴특수군 600명, 폭동 발광질! - - - '1인 홍보 실시!
 
 

Total 15,02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Paypal 계좌가 개설 되었습니다. 관리자 12-30 5956 35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진비교… (2) 노숙자담요 04-04 22506 175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6) 관리자 09-21 30418 206
공지 5.18 광주에 왔던 북한특수군 광수들 자료방 (5.18 게시판) (6) 관리자 06-24 111020 210
15024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마음 먹고 깐 전두환과 광수… 지만원 13:34 44 7
15023 뻐꾸기와 할미새의 전쟁사 진리true 12:57 43 2
15022 남 재준 장군 만세 (1) 알고싶다 11:00 123 24
15021 회원님들은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2) 수학선생 08:06 227 18
15020 올바른 도적이 있으니... (2) Long 08:03 167 20
15019 남재준, 역시 그는 원로답습니다 (2) 최성령 02:09 289 42
15018 조원진 후보.. 홍준표가 이겨야 박근혜도 구한다.(옮긴글) (1) 그린 01:08 317 37
15017 남재준의 아름다운 모험 (3) 비바람 00:54 236 46
15016 남재준 장군, 4.30(일) 코엑스 홍준표 유세에 참석 그린 00:50 316 53
15015 ]제1군사령부' 홍보{제2차} 급, '상지대 홍보 (1) inf247661 04-29 159 10
15014 좌파들을 속이기 위한 전략은 우익들의 착각입니다. (3) proview 04-29 328 16
15013 공산주의의 정체-01 (옮긴글) (1) 마들렌 04-29 203 20
15012 태극기당 지지함 (2) shrdi 04-29 286 12
15011 대선! 필승이 보인다!!! 태극기여! 보수여! 중도여! 뭉쳐라! (3) 쌍목 04-29 260 38
15010 남재준, 대선후보직 사퇴.."홍준표 지지한다"(종합) (26) 그린 04-29 516 47
15009 조갑제가 홍준표를 밀어내고 안철수를 띄우려는 이유가 뭘까 (10) aufrhd 04-29 463 31
15008 내가 남재준이라면! (2) anne 04-29 420 51
15007 < 5-18 폭도 진압군의 역사책을 당장 발간하라> 진리true 04-29 235 50
15006 단일화하지않는후보는 (2) 작은이 04-29 219 26
15005 조원진은 멀리보고 뛰어라 (6) 최성령 04-29 350 28
15004 국가존망이 달린 선거다. 반드시 투표장에 가야한다. (1) 청만 04-29 177 23
15003 조원진은 구국의 결단을 하라. (4) 랜디존슨 04-29 301 27
15002 보수우파의 진정한 승리를 위해! (1) 몽블랑 04-29 253 37
15001 북한 기밀화일 - 알려지지 않은 국가의 내막 (1) 현우 04-28 568 66
15000 변희재 조원진에게 (2) 일조풍월 04-28 480 56
14999 유승민은 애국적 단일화를 결단하라 (4) 비바람 04-28 160 21
14998 第1野戰軍사령부{統一臺}; '5.18광주사태' 제2차 홍보… (1) inf247661 04-28 150 19
14997 홍준표, 이순신, 우연의 일치 나두 04-28 490 29
14996 남재준후보를 존경하는 분들께 (3) anne 04-28 547 54
14995 대선 기간 박통과 탄핵을 거론 말자! (3) 이팝나무 04-28 369 38
 1  2  3  4  5  6  7  8  9  10    


[HOME]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