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클럽
 
 
작성일 : 17-06-18 03:19
미국은 자유가 보장되는 대신...
 글쓴이 : Long
조회 : 279   추천 : 21  

미국은 자유가 보장되는 대신 규칙을 깨면

누구든지 혹독한 현실을 실제로 몸으로 격게한다.

도종환이 북한을 7번 방문하고 보고도 무시했다?

1. 미국에서는 이런 일이 있었다. 내가 사는 오랜지카운티의 약 4000명이 섬기는 교회의 인정 받는 장로님과 권사 부부에게 아들 하나가 있었다.
아들은 부모의 열성과 노력으로 하버드대 법대를 졸업하고 FBI 간부시험에 당당히 합격통지서를 받았다. 두 부부는 교회에서 잔치까지 벌이며 한인들의 축복과 축하를 받았다. 그러나... 6개월이 지나도 FBI 에서는 아들에게 임무를 주지 않고 부르지도 않았다. 결국 그는 변호사를 통해 인종차별이라며 항의했다. 몇 주 후 한통의 짧은 메일이 집으로 도착했다. 내용은...

"당신은 고등학생 때 북한을 방문하고 입국시 보고해야 되는 미국법을 지키지 않았다"


그 장로와 권사님은 집 밖에 나오지도 않고 권사님은 대인기피증에 걸렸다.
그 아들은 지금 트럭운전사로 결혼도 못한 40대 총각이다. 나중에 알고 보니 고둥학생 때 선교사들이 여름방학에 아이들을 데리고 북한을 일주일 인솔하고 다녀온 것이 문제였다. 미국은 이런 나라다.

2. 여기 UCLA 대학을 나온 학생이 있었다. 그는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경찰공개채용에 간부로 지원하여 당당히 합격통지서를 받았다. 그 어렵다는 마지막 관문인 6개월의 지옥훈련도 우수한 성적으로 마쳤다.


하지만 아무리 기다려도 임무에 복귀하라는 명령이 없었다. 결국 그도 변호사를 통해 인종차별이라며 따졌다. 하지만 돌아온 답은 기절할 노릇이었다.《당신은 정말 우수한 자질을 갖춘 경찰간부후보생이었다. 그러나 당신의 이모부가 한국에서 통진당 간부로서 북한을 여러번 왕래했다. 우리 미국정부는 당신으로 인해 우리의 고급 정보가 적성국가에 제공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이 것이 미국이다.

더 많은 얘기가 있으나 한가하지 않아서 대표적인 두가지만 예로 들었다. 세계최강의 미국이면서 170여개 민족과 국가출신들이 서로 다른 언어로 다른 피부색으로 모여 살지만 미국이 아무 탈 없이 견디며 유지되는 이유가 무엇인지 한국인들은 똑똑히 기억하라!

72년 해방의 역사에서 우리는 아직도 아무런 교훈과 국가의 정체성과 이념을 정립하지 못한 원인도 문제도 모두 당신들 국민들에게 책임이 있다.
국가의 존립은 정체성과 이념 보다 국민들의 일관성이다.

대통령이 바뀔 때마다 정체성이 바뀌고 이념이 다른 나라가 어떻게 미국을 따라 갈 수 있겠는가?
그래도 한국인들은 오늘도 미군철수와 양키 고홈을 외친다.
재미교포들은 비참한 조국을 그저 바라만 볼 수 밖에...
230만 재미동포들은 안중에도 없단 말인가?

뉴스천지인 발행인 전영선

추천 : 21

Christian 17-06-18 10:35
 
오래전 일입니다만 친척중에 '제너럴 일렉츄릭'에서 일하는 아들을 둔 사람이 있었습니다.
일반인이 알기에는 주로 냉장고 라디오 선풍기 다리미 등을 만드는 회사로 인식하고 있는데
그것은 표면적인 것일뿐 아들이 산속 지하 십층에 내려가 무슨 기밀의일을 한다 정도만
들었지 무슨 일을 하는지는 부모에게 조차도 말할수 없는 일이라 합니다.
아들의 입사전 국가로 부터 이웃은 물론 일가친척 사돈의팔촌까지 샅샅히 신원조회를 받았다고 합니다.
당시 징집제도 였던 때인데 큰 아들은  군대 면제로, 작은 아들은 주한 미군으로 한국에서 복무중이었지만 
큰 아들 때문에 작은 아들을 보러 한국은 물론 외국은 평생 한발짝도 나갈수가 없는 신세가 되었답니다

미국이란 나라 만만한 나라가 아닙니다.
Long 17-06-19 02:56
 
미국서 36년간을 살면서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우고 놀래고 미련해 보이고 답답하고 쨔증나며
실천하면서 딱 한가지 어리숙한 나라 같지만 국민들의 국가관만은 투철하답니다.
법을 어기고는 절대로 살아갈수가 없도록 되었습니다.

특히 반공에 따른 문제는 끝까지 깊숙히 다르는것 같습니다.
오래전 딸이 특수분야로 취직하게 되었는데 부모 할아버지 6촌까지 반공사상에 따른 내사를...
지금은 잘 다니고 있답니다.
 
 

Total 11,8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에 선5… 관리자 11-23 161874 142
공지 [영상물] 국가보안법 왜 필요한가? (3) 관리자 11-22 164199 183
11830 YS가 숨겨놓은 1200억-김진의 정치 전망대(6월28일) 진실한사람 13:56 43 4
11829 문재인 정권 실세 자녀들 모조리 자사고/특목고/강남8학군 출신 진실한사람 08:19 99 10
11828 대통령의 엉터리 脫원전 연설, 나라가 답답하다 진실한사람 07:48 90 8
11827 김기춘 "이런 정치재판 필요없이 깨끗이 독배 받고 끝내고 싶다" 湖島 06-28 141 12
11826 미국과 중국 사이, 한국은 어디에 외교집중을 해야 하나? 진실한사람 06-28 126 3
11825 "대만 탈원전 보라"던 청와대, 원전 재가동하자 '머쓱'… (1) 진실한사람 06-28 258 25
11824 괴물로 큰 5.18 가산점! ← 머저리들은 언제까지나, 언제까지나… inf247661 06-27 118 1
11823 헌법재판관8명 그날폭음하다.avi inf247661 06-27 135 2
11822 문재인은 고종황제의 환생인가? (2) 진실한사람 06-27 183 2
11821 (再)[형사소송에서의 녹음ㆍ녹취의 중요성] {削除 豫定} inf247661 06-27 58 2
11820 (재)형사소송 녹음 녹취양식 {삭제 예정} inf247661 06-27 42 0
11819 한국에 있는 미국인들이 받은 멧세지 (1) Long 06-27 379 27
11818 추미애의 5행시에 분노한 답변 3행시! (1) 현우 06-27 280 17
11817 "박근혜 전 대통령, 김정은 암살 포함 北 정권교체 정책 승인" … (1) 진실한사람 06-26 380 20
11816 윤창중칼럼세상 TV(90) "미국, 한국을 버리다" 진실한사람 06-26 401 7
11815 장진호 전투 (1) 벤허 06-24 327 9
11814 6.25 사변 ! (2) 벤허 06-24 240 10
11813 송영선 전 국회의원-(사드와 국제 정세) 북핵 문제와 한반도 미… 진실한사람 06-24 390 3
11812 쩐의 위력 (1) 벤허 06-24 358 7
11811 돈 ! 돈 ! 돈 ! Long 06-24 299 9
 1  2  3  4  5  6  7  8  9  10    


[HOME]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