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클럽
 
 
작성일 : 10-11-23 14:04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에 선5.18"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37,424   추천 : 128  


주문방법

연락처: 전화 (02)595-2563  팩스 595-2594  e-mail  jmw327@gmail.com  
계좌번호 :  농협: 081-02-284101  국민은행: 088202-04-091174    예금주 : 지만원

서점은 교보문고 전국매장 과, 인터넷서점 알라딘 에만 있습니다.
납품용은 출판사에서 현매로 택배발송 합니다.

(교보문고)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94635033&orderClick=LAG&Kc=#N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94635033



            335쪽  15,000원

책 제목 
      12년연구의 결과물
5.18분석 최종보고서  

저 자
지만원 시스템공학 박사 

목 차

요약

머리말 
 

제1부 광주사태 10일의 분해
5.18분석결과의 개요
광주인들의 시위대가 존재하지 않았다는 증거
북한특수군의 작전기간(5.18-21)
무기반납 및 협상 기간(5.22-25)
다수의 20대 노동자들이 벌인 객기의 기간(5.26-27) 

제2부 북한특수군 600명의 출처
한국정부 측 자료
북한당국 측 자료
광주 현장 자료  

제3부 북한의 모략내용과 전 북한인들의 증언내용
남북한 반역세력의 지속되는 모략전
황장엽과 김덕홍의 증언
광주작전에 참전했던 전 북한특수부대원의 TV출연
‘5.18공화국영웅’ 내연녀의 증언

제4부 광주인들의 집요한 역사왜곡
황석영은 역사왜곡을 위한 북한의 도구
‘넘어 넘어’는 북한 작품
‘넘어 넘어’는 읽기조차 민망한 저질의 북한 표현으로 가득
북한이 직접 나서서 모략한 내용
광주시를 뒤덮은 당시의 유언비어
검찰수사보고서의 5월 19일
‘넘어 넘어’는 내가 썼다, 저작권 다투는 4인
아직도 진행 중인 내전  

제5부 김영삼의 역사왜곡
객기 어린 김영삼과 시녀 근성 검찰의 야합
전두환은 코너에 몰린 김영삼의 희생양이자 소모품  

제6부 두 개의 5.18판결문 폐기해야
1981년의 5.18판결문 폐기해야 하는 이유
1997년의 5.18판결문 폐기해야 하는 이유
수사결과는 동일한데 판사들의 색깔이 정반대
1997년의 민주화판사가 쓴 붉은 판결문
오욕의 족적 남긴 판검사들
5.18관련 3개 법률 폐기해야
반역세력이 받는 상전 대우  

제7부 폭력으로 지켜온 5.18성역
5.18재판은 판사들이 기피
광주식 폭력 DNA에 5.18진실 담겨있어
열기 달아올랐던 5.18 규명 행진
‘광주’만이 독점한 야만의 라이선스
메아리 없는 광주법원  

제8부 소리 없이 침탈당하고 있는 역사
민주화세력은 곧 공산화세력
소리 없이 진행되는 공산화 공작  

맺음말
이 세상에서 가장 부끄러운 역사는 5.18역사  

부록
1. 찢어진 깃폭
2. 5.18관련사건 요약
3. 2002.8.16. 동아일보 광고문  

                                          책의 결론  

1. 5.18은 북한특수군 600명이 ‘천대받던 사회불만세력’을 부나비로 이용하여 남남전쟁을 유발시켜 놓고, 이를 남침전쟁으로 연결하기 위해 벌인 고도의 이간작전이었다.  

2. 광주인에 의한 독자적인 광주인 시위대는 없었다. 민주화운동도 없었다. 20-30만명이 동원된 폭동과 살인과 방화가 있었지만 이를 지휘한 한국인은 없다.  

3. 국가는 북한군 작전에 소모품으로 이용된 4,634명의 광주-부나비들에 초특급의 유공자 대우를 해주고 있다. 하지만 이들은 국가의 돈으로 학교를 만들고 책자를 만들고 영상물을 만들어 자라나는 어린이들에 국가에 대한 증오심을 키워주고 있다. 국가는 북한이 써준 글로 대한민국의 역사를 썼다, 국가도 국민도 남북한-공산주의자들에 농락당하고 있는 것이다. 
 

                             경천동지의 결론이 나오기까지  

1) 2002. 8.16. 동아일보 의견광고 3,500자 중 “광주사태는 소수의 좌익과 북한에서 파견한 특수부대원들이 순수한 군중들을 선동하여 일으킨 폭동이었습니다”라는 45자의 문장이 5.18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서울 및 안양 경찰이 보는 앞에서 5.18단체들이 상경하여 저자의 사무실, 아파트, 차량을 파괴하고 이어서 광주검찰이 저자를 안양에서 수갑을 뒤로 채우고 6시간 동안 이동하고, 광주에 가서 2시간 동안 수갑을 풀지 않고 또 조사, 8시간 광주검찰로부터 욕설과 구타 당함. 그후 101일 동안 광주구치소에서 수감생활 하였다.   

2) 2008년, 필자는 18만쪽에 달하는 수사기록을 연구하여 1,722쪽의 “수사기록으로 본 12.12와 5.18”의 머리말을 인터넷에 게시했다. 필자는 10.26, 12.12, 5.18, 김대중 내란음모, 1995~97년에 걸친 역사바로세우기 재판 이 모두에 대한 기록들을 열람하였다. 이 모든 기록들을 보면서 필자는 5.18은 김대중 등이 일으킨 내란사건이라는 1980년 판결에 동의하며, 북한의 특수군이 파견되어 조직적인 작전지휘를 했을 것이라는 심증을 다시 한 번 갖게 되었다. 불순분자들이 시민들을 총으로 쏘는 것은 물론 제주 4.3사건에서처럼 잔인한 방법으로 살인을 저질러 놓고, 좌익들이 이를 군인들에게 뒤집어씌우는 소위 모략전을 반복적으로 구사함으로써 민주화 운동으로 굳혀가는 ‘아직도 끝나지 않은 심리적 내전’이 바로 5.18이라고 생각한다.” 광주 5.18단체들은 또 이 표현을 대상으로 고발을 했고, 검사가 기소했다. 이 재판은 1,2,3심가지 5년간 지속됐다. 필자는 1,2,3심 모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북한특수군 개입을 증명하지 못했더라면 또 감옥생활을 했을 것이다.

필자가 동원한 연구자료  

1) 김영삼 주도로 진행한 5.18관련사건 재판 자료 18만쪽
2) 1995년 검찰과 군검찰 합동조사보고서
3) 안기부 상활일지 및 치안부 및 군 상황일지
4) 북한이 발행한 대남공작 역사 자료
5) 통일부 대북 분석 자료
6) 김일성이 황석영과 윤이상을 불러들여 만든 북한의 대남 모략 영화 ‘님을 위한 교향시’
7) 거물간첩들의 증언록
8) 5.18기념사업회가 유네스코에 등재한 자료
9) 5.18기념사업회가 발간한 5.18핵심 유공자들의 증언
10) 일본문헌
11) 북한 사진자료
12)
 북한에 대한 남한 보도자료
13) 황석영 자료


필자가 발행한 연구결과 보고서 
 

1) ‘수사기록으로 본 12.12와 5.18’(1,722쪽 2008년)
2) ‘수사기록으로 본 12.12와 5.18 압축본 상-하’(890쪽, 2009년)
3) ‘솔로몬 앞에 선 5.18’ (280쪽, 2010년)
4) ‘5.18분석 최종보고서’(330쪽, 2014년) 
--------------------------------------------------------



             388쪽 18,000원

 

            지워지지 않는 오욕의 붉은 역사

        제주 4.3 반란사건 (저자 : 지만원)


이 책은 한마디로 노무현정부가 거꾸로 세워놓은 왜곡된 4.3역사를 다시 바로 세운 책이다. 노무현 정부는 1948년부터 2003년까지 55년 동안 반역-역적으로 자리 잡혔던 무장인민유격대와 그에 협조한 당시의 좌익들을 충신으로 등극시켰고, 국가의 명령에 따라 목숨 바쳐 이들 역적들을 물리친 군인-경찰을 역적으로 뒤집었다. 하지만 필자는 이 책을 통해 완벽에 가까운 증거와 논리로 왜곡된 역사를 원상복구 시켰다.  


대한민국의 역사는 해방직후의 광주화순탄광폭동, 전남 하의도 농민폭동 사건들로부터 최근의 천안함 폭침, 연평도 침공에 이르기까지 북한이 주도한 끝없는 대남 침공 및 공작의 역사이고, 제주 4.3사건은 이런 대남공작사의 일환으로 6.25 다음으로 피를 많이 흘리게 한 거대한 무장반란사건이었다. 이러한 역사관은 2003년까지 55년 동안 유지돼왔다. 4.3 특별법을 만든 김대중까지도 1998년 11월 23일, CNN과의 인터뷰를 통해 “제주4.3은 공산당의 폭동으로 일어났지만 억울하게 죽은 사람들이 많으니 진실을 밝혀 누명을 밝혀줘야 한다”는 역사관을 피력했다. 2010년 대통령 직속기관인 ‘진실화해위’는 4·3을 “공산주의자가 주도한 모반·폭동”(communist-led rebellion)으로 정의했다.


그런데 2003년, 노무현과 그가 이끈 고건, 박원순, 강만길, 김삼웅 등 골수 좌익들이 이른바 ‘정부보고서’(제주4.3진상조사보고서)를 작성해 가지고 4.3사건의 성격을 민주화운동이요, 미군정의 폭정과 군인-경찰의 횡포에 맞서 싸운 민중항쟁이요, 통일을 위해 일어난 민중봉기라고 규정하고 무장폭동을 진압한 군과 경찰을 정부가 고용한 폭력집단이라고 규정했다.


이런 결론에 따라 노무현은 2003년 8월 31일 제주도로 건너가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대통령으로서 과거 국가권력의 잘못에 대해 유족과 제주도민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무고하게 희생된 영령들을 추모하며 삼가 명복을 빕니다.”라 사과했다. 인민유격대와 좌익을 포함한 모든 제주도 도민들은 무고하게 희생당한 희생자들이며, 과거의 정부가 제주도민들에게 씻을 수 없는 악행의 죄를 저질렀다고 항복한 것이다. 결론적으로 ‘정부보고서’는 1만 4천여 제주도 사람들에게 무차별적으로 유공자 혜택을 부여해주기 위한 목적에서 작성된 왜곡-조작된 문서이며, 대한민국을 부정하고 남로당과 북한을 옹호한 이적문서가 된 것이다.


필자는 정부보고서가 어떻게 잘못되었는지, 제주도 4.3반란의 뿌리는 물론 대한민국에서 준동하는 좌익들의 뿌리가 무엇인지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했다. 만일 이 책을 모든 장병들이 읽는다면 최고의 정훈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며, 대한민국을 지키고자 하는 모든 분들의 귀중한 학습 자료가 될 것으로 감히 믿는다. 내가 학습돼야 남을 학습시킬 수 있는 것이다. 
---------------------------------------------


            280쪽 12,000원

1. 5.18은 북한의 역사다.
2. 5.18은 북한이 와서 주도했다.
3. 5.18의 남한측 주도자들 줄줄이 북한과의 내통자들이다. 
       
  “솔로몬 앞에 선 5.18” (저자 지만원)


5.18에 대해 수많은 자료들이 생산됐다. MBC의 ‘제5공화국’, 영화 ‘화려한 휴가’를 위시하여 수많은 책자들과 인터넷 자료들이 홍수를 이룬다. 그러나 이들은 모두 진실과는 거리가 멀다. 5.18에 대한 진실은 ‘역사바로세우기 재판’의 기록에 담겨있고, 이 기록은 2005년부터 비로소 공개됐다. 그 이전에 나온 5.18자료들을 수사기록과 대조해 보면 중요한 대목들이 모두 허위다. 국민 대부분이 인식하고 있는 5.18역사가 모두 허위사실에 기초해 있는 것이다.  


1980년에 발생한 ‘5.18역사’를 가장 먼저 쓴 존재는 북한 당국이다. 1982년 조국통일사가 “주체의 기치 따라 나아가는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이라는 역사책을 썼고, 이어서 1985년 조선노동당출판사가 “광주의 분노”를 출판했다. 그 다음의 역사책은 1985년 황석영이 쓴 “광주 5월 민중항쟁의 기록”(일명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이다. 3권의 책을 조사한 결과 황석영은 북한으로부터 자료를 받아 ‘광주 5월 민중항쟁의 기록’을 쓴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에 나와 있는 모든 자료들은 바로 북한노동당에서 발원하여 황석영을 통해 파생한 것이라 할 수 있다.


황석영의 책이 나온 지 무려 24년이 지난 2008년 말에야 사상 처음으로 사실자료와 과학적 논리를 내용으로 하는 5.18역사책 “수사기록으로 본 12.12와 5.18”이 나왔고, 그 후 다시 2년 후인 2010년에 본 책 “솔로몬 앞에 선 5.18”이 나왔다. 이 책은 5.18의 본질에 대한 진실을 밝히는 책이다. 5.18에 나타난 현상들을 기획하고 연출한 리더가 남한사람들인가 북한사람들인가, 5.18의 역사를 남한에서 주도한 사람들은 남한을 사랑하는 사람들인가 북한을 사랑하는 사람들인가, 5.18의 소유권은 남한에 있는가 북한에 있는가, 이런 것들을 추구한 것이다.


이 책에는 황석영과 윤이상이 북한에 가서 만든 ‘북한의 5.18영화’ “님을 위한 교향시”가 소개돼 있고, 북한의 5.18역사책 내용들이 소개돼 있을 뿐만 아니라 검찰의 수사기록 및 통일부 분석자료들과 대조되어 분석돼 있다. 수많은 증거들을 통해 북한은 5.18이 북한의 대남공작 역사상 최 걸작이라 주장하고, 남한은 5.18이 민주화역사라 주장한다. 세상에 이런 비극적임과 동시에 희극적인 현상이 여기에 말고 어디 또 있겠는가? 이에 대해 저자는 명확한 해답을 냈다. 5.18은 북한이 만든 북한의 역사이며, 5.18은 북한이 기획-연출했고, 광주에는 수많은 북한 요원들이 있었다는 것이다.   
------------------------------------------------------------


   사진들을 위해 칼러 인쇄
         232쪽 12,000원

  사상 최대의 군 의문사 

        530GP           

  김일병 총기 난사사건?
이런 ‘조작의 군대’에 내 아들 절대 못 보낸다! 
 (저자:박영섭,전제용,이찬호,김용배,송영인,지만원) 
          
 

2005년 5월 19일 새벽 1시, 연천 530GP에서는 8명의 장병이 집단적으로 사망했다. 적으로부터 공격을 받았다고 발표를 했다면 모든 상황적 정황과 시체에 나 있는 부상부위들이 퍼즐처럼 딱 맞아 떨어진다. 하지만 군의 발표는 정반대였다. 10여명의 선임병들로부터 미움과 질책을 받은 김일병이 앙심을 품고 GP자체를 소멸시키려고 저지른 내부사건인 것으로 조작됐다. 당시는 노무현이 남북정상회담을 구걸하기 위해 당시 정동영 통일부 장관을 북한에 보내 전기 200만 KW와 쌀 50만톤을 지원하겠다는 제의를 하고 있었다. 정치적인 조작이라는 냄새가 난다. 


한 사람의 병사가 군에서 사망했을 때 군이 내놓는 조사 결과가 설득력을 잃으면 의문사가 된다. 군에는 이런 의문사가 수도 없이 많다. 한 병사의 죽음에 대해 군이 내놓는 수사결과에도 포복절도할 엉터리들이 존재하는데 8명이 죽는 과정을 거짓으로 설명하려니 그 시나리오가 오죽 난잡하겠는가? 이 책에는 소개하기조차 거북한 해학들이 적나라하게 묘사돼 있다.

군이 발표한 내용을 보거나, 군의관이 실시한 시체 검안(검사) 결과를 보면 1년 이상 포복절도할 자가당착들이 있다.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고서는 세계의 누구도 구경할 수 없는 코미디물인 것이다. 이렇게 말도 되지 않는 내용들을 가지고 지난 5년간 우격다짐을 해왔으니 유가족들의 고통이 얼마나 컸을 것이며, 가슴에 응어리진 한이 얼마나 깊었겠는가? 사망한 8명의 장병들과 8개의 가정이 군으로부터 동시에 인격살인을 당한 것이다. 자식 잃고 패가망신까지 당한 것이다. 이 책은 유가족들이 그동안 모은 자료를 가지고 함께 분석하고 함께 썼다.

---------------------------------------------------------
신간 530GP은 노무현과 그에 충성한 장군들을 고발한 책이다.

  530GP 사건을 군에 대한 공격이요 비판이라고 생각해서 서운하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혹시 있을지 모릅니다. 모두가 아시다시피 지금의 장군들은 "북한이 기관총을 쐈을 때 사단의 포병화력을 날릴 정도로 배짱있는" 옛날의 장군들이 아닙니다. 검찰이 권력의 종이듯이 군 장군들도 정권의 종이라는 것이 요즘 사회의 일반적인 인식입니다. 맥아더를 닮은 군인들이 아니라 장관으로부터 별들에 이르기까지 일반적으로 샐러리 맨들처럼 보이는 세상입니다.


530GP라는 책이 나오기까지는 제가 글쟁이 역할을 했고, 유가족들과 송영인 국사모 대표가 모든 자료들을 제공했습니다. 그리고 제가 쓴 것을 유가족들과 송영인 대표에 일일히 보여주며 모두가 교정을 하였습니다. 송영인 대표와 제가 이 복잡한 일을 자청하고 나선 것은 유가족을 위해서이기도 하지만 그에 앞서 대한민국을 위해 나선 것입니다.


빨갱이 노무현에 충성한 군인들은 정의의 군인들이 아닙니다. 이런 군인들이 북한으로부터 넘어온 21세의 북한군 병사 리동수로 인해 GP 지역 옥외 작전을 나갔다가 적의 포화를 맞고 전사한 장병들을 놓고 이들이 일등병을 괴롭히다 인과응보의 보복살인을 당한 장병들인 것으로 조작 매도했습니다.


이 책은 노무현 빨갱이 정부와 그에 충성했던 장군들이 저지른 만행을 고발하는 책입니다. 오해하시지 말고 적극 협력해 주시기 간절히 바랍니다. 

                          
      

추천 : 128

 
 

Total 11,54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에 선5… 관리자 11-23 137425 128
공지 [영상물] 국가보안법 왜 필요한가? (3) 관리자 11-22 160315 180
11549 [이춘근의 국제정치] 153회 - 항공모함은 전쟁용이 아니다, 미국… 진실한사람 04-26 134 8
11548 미 항공모함 칼빈슨호 한반도 배치, 30분내 북한 4곳 초토화 가… 진실한사람 04-26 137 5
11547 거침 없는 홍준표(돼지흥준제의 진실) 일조풍월 04-26 134 1
11546 남재준 홍준표 조원진, 후보 단일화 TV토론 전격합의 진실한사람 04-26 328 14
11545 북한, 자유한국당 홍준표는 청산돼야 하는 적폐세력이다 진실한사람 04-26 146 6
11544 북한 군 실시간 속보 Long 04-26 367 4
11543 김정은 딜레마 일조풍월 04-25 386 22
11542 바둑이 공약 Long 04-25 307 30
11541 좌파들은 입장불가 Long 04-24 460 29
11540 정광용의 이해할수없는 정치 행태 제갈공명 04-24 311 18
11539 조갑제의 이해할수없는 정치 행태 제갈공명 04-24 264 9
11538 정미홍의 이해할수없는 정치 이력 제갈공명 04-24 410 20
11537 변희재의 이해할수없는 정치 이력 제갈공명 04-24 364 20
11536 박사모 회장 정광용의 이해할수없는 행태 제갈공명 04-24 299 16
11535 홍카콜라 홍준표! 보수의 속을 시원하게 진실한사람 04-23 287 4
11534 북한 선제 타격을 위한 출전태세 완비한 미국은 대한민국의 우방… 벤허 04-23 338 8
11533 송민순, 회고록에 나온 ‘쪽지’ 공개 진실한사람 04-23 224 13
11532 [4/22 홍준표 서울유세] 종북좌파, 강성귀족노조, 전교조 척결하… 진실한사람 04-23 148 7
11531 휘발유 83% 인상 Long 04-23 322 21
11530 정치 선동 힁행, 홍찍으면 문 된다 Long 04-23 104 3
 1  2  3  4  5  6  7  8  9  10    


[HOME]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