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클럽
 
 
작성일 : 17-06-11 10:40
어제 서울역광장 '5.18광주사태 시, 북괴특수군 600명 홍보 집회 참관!'
 글쓴이 : inf247661
조회 : 307   추천 : 5  

https://www.youtube.com/watch?v=4XHe6dSngt0  : Oh Carol{'폴 앙카' 노래}

♬ 
https://www.youtube.com/watch?v=t-PzzT9OTHc :
                  Crazy Love{'폴 앵카' 노래}

♩  https://www.youtube.com/watch?v=VzNIG5BXmm0  :
Never on Sunday{'Connine Francis' 노래}

♬ https://www.youtube.com/watch?v=aiueIiFJdN8&list=RDaiueIiFJdN8#t=47  :
 Secret Love{'Doris Day' 노래}
+++++++++++++++++++++++++++++++++

♣ 
 



좀 20여분 늦게 서울역 광장 도착! ,,.

'지 만원'박사님도 등단하셔서 말씀하셨는데, 연사님들 모두 내용이 좋더리. 진실 Fact를 거론하시는 것이니만큼! ,,.
+++++++++

저는 도착하자마자 찌라시를 배포하시는 분에게 얻어서 나누어 받은 뒤, 행인들에게 배포하려고 서울역 파출소 쪽으로 더 북상하여 나누어주는데 별로 잘 받는 편은 아니었지만 인내심을 견지하고 게속. ,,.
'청주 유골'과 '금수저'와를 접어서 겹쳐 놓은 찌라시를 주면 연세드신 분들은 대체로 잘 받으시는데 젊은이들은 남녀 공히 잘 않 받는편! ,,. 말을 좀 아낍니다(생략). ,,. 빠 ~ 드득!
+++++++++

아시는 분들이 많이 참관하셨! ,,.
음료수와 견과를 주시는 분! 박사님 후배같은데 늘 성함을 몰라서 죄송!


오후 17 : 00 시까지 지속하고 종결! ,,.


얼마 뒤, 맞은 편에서 곧 이어 "싸드 배치 촉구'를 준비한 집회가 이어짐.

'싸드' 본집회 게시 전, 사회자 젊은 여성분이 '오 캐롤'과 '다이아나'와를 빨간 모자 쓰고 부르는데 ,,. ^ )^  끼가 많으신 사회자! ,,.                 ^ * ^
+++++++++


우리 집회는 연사들은 복귀하시고 주최측 임원들은 계속 남아 찌라시 배포와 서명을 받느라고 텐트에 잔류하셨음.

난 서명을 하지 않았었으므로 서명을 하고는 찌라시 배포할 적에 서명도 해 주오실 것을 동시에 주문했는데 동참하는 분들은 열차 탑슬하려는지 많지는 않앗으나 그런대로 짭잘했! ,,.
+++++++++

도중에 한 청년이 접근해서 '5.18'을 말해줬는데, 내가 먼저 물어봤음! '경찰이냐?'고!
그는 수긍했고, 게급을 물으니 '警査{경사; 무궁화 잎파리 4개}'라고 답변.
전라도 아니지"?" 라고 또 물으니, '아닙니다.' 라고 답변! ,..   ^( ^

난 이어서 ''경찰에 '5.18것들 ㅡ 10% 가산점' 많다. 고 말하고,
'찌라시'를 주니 냉큼 받았음.
아마 일부러 받기가 불편했었던 느낌이었던가 여겨짐, ..
.
 '5.18것'들에게 지지말고 열심히 노력해서 警衛{경위; 무궁화꽃 1개)}진급하라고 말해 줌! ,,.
+++++++++


텐트 바로 옆에서는, 한 젊은 대학생이 제게 닥아와; '신학 대학생'인데 '5.18'을 묻기에 설명해 줌.
그는 좌경화 현상을 말하면서 이유를 묻길래,,.

'제1차대전 후기'에 제정 러시아 '로마노프' 제정은 '독일'과의 전쟁에서 '탄넨베르히 전투'에서 참패, '레닌'의 적화를 초래한 바; 허구 이론을 매가리없이 신봉하는 넋나간 종자들이 아직도 있고, 빨갱이들에게 약점잡힌 바 되어져진 언론.정치인련롬들 탓임을 말해주고;

'1차대전 후' ~ '2차대전 시작' 전 과도기에, 전염병처럼 번지는 공산주위를  저지한;
'스페인'의 북서 아프리카 '모로코' 해외 주둔군 군사령관 '프랑코'장군의 공로 - - - '인민전선파'와 '왕당파'와간의 내전 진압 및 제2차대전 불참을 성공적으로 이룬 사실등을 거론, ,,.

'5.18'도 적화 시도의 1 예에 불과했었음을 말하고 '최 규하'대통령 - '전 두환'대통령의 공로도 그 '프랑코'총통과 유사햇었음을 피력! ,,.

'지 만원'박사님 '시스템클럽'주소를 알으켜 주고, 저의 아이디도 말해 줌! ,,.

대화 도중에 내 신분을 묻기에 사실대로 말해 줌. ,,. 육군이었고 간부후보생 출신인데,
'임관했었던 상무대 '보병학교'에서 군부 생활을 마감하는 '전역'도 '보병학교'에서했었음을,,.

'시스템클럽'에 회원 가입하시면 약 1주부터 '글쓰기'를 하실 수 있을 터라고 ,,.

똑똑하다는 첫 인상을 받았는데, 穩健(온건)하기도 하고,,.
오늘 줍은 '락수(落穗)'로 여겨도 좋으리라! ,,.                   ^( ^
+++++++++


'싸드 배치 촉구' 집회는 약 2시간동안 실시하고 종료.

그리고도 뒷풀이식 태극기 흔들기와 흥겹게 음악에 맞춰서 북치고 춤추는데 오히려 사람들 흥미를 끌었다고 볾! ,,.

20 : 40 시경 완전 해산, 저도 철수 복귀! ,,. 



========================


 https://www.youtube.com/watch?v=4XHe6dSngt0 : Oh Carol {'폴앙카' 노래}| 
 
Original Golden Hit Pop Song -
Happy Together Oh! Carol, I am but a fool

Darling I love you tho' you treat me cruel
You hurt me and you made me cry

But if you leave me I will surely die
Darling there will never be another

Cause I love you so,
Don't ever leave me,

Say you'll never go.
I will always want you for my sweetheart

No matter what you do
Oh! Carol, I'm so in love with you.

Oh! Carol, I am but a fool
Darling I love you, tho' you treat me cruel

You hurt me, and you made me cry
But if you leave me, I will surely die

Darling there will never be another
Cause I love you so,

Don't ever leave me,
Say you'll never go.

I will always want you for my sweetheart
No matter what you do

Oh! Carol, I'm so in love with yooooou.


 https://www.youtube.com/watch?v=Bh0doCIySw4&list=RDBh0doCIySw4#t=47  : Diana{'폴 앙카' 노래}

↘ 가사 ↘

— Lyrics —

I’m so young and you’re so old
This, my darling I’ve been told
I don’t care just what they say

나는 너무 젊고 당신은 너무 늙었다고 하는
그런 말을 나의 사랑, 나는 들어왔어요
나는 사람들이 무슨 말을 하든 상관없어요

’cause forever I will pray
You and I will be as free
As the birds up in the trees
Oh, please, stay by me, Diana

왜냐하면 내가 영원토록 기도할태니까
당신과 내가 자유롭게 될거야
나무 위의 새들처럼
오, 제발 내 곁에 있어줘요, 다이아나

Thrills I get when you hold me close
Oh, my darling, you’re the most
I love you but do you love me?

당신이 나를 꼭 안아줄 때 나는 전율을 느껴요
오, 나의 사랑, 당신은 최고예요
난 당신을 사랑하지만 당신도 나를 사랑하나요?

Oh Diana, can’t you see
I love you with all my heart
And I hope we will never part
Oh, please, stay with me, Diana

오 다이아나, 당신은 알지 못하나요
내가 진심으로 당신을 사랑한다는 것을
그리고 우리가 결코 헤어지지 않기를 바란다는 것을
오, 제발 나와 함께 있어요, 다이아나


♬  http://tip.daum.net/question/85527764
   :   O, Carol{'Neil Sedeka' 노래}

♪  https://www.youtube.com/watch?v=xLPQSU8QWoU  : one way Ticket {'네일 세다카'노래. 동영상}

♩  https://www.youtube.com/watch?v=nYmvT5YoZfc  :  Oh SUSANNA {'카니 후란시스'노래. 동영상}

추천 : 5

 
 

Total 1,04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00만 야전군 전사의 매너에 대하여! (21) 지만원 09-23 35414 471
공지 해외에 계신 애국동포님들께 (1) 지만원 08-18 28115 138
공지 [시안]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헌장 (6) 지만원 07-02 28506 274
공지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창설! (5) 지만원 06-15 36570 597
1045 신문 기사 1건/사진 1매(삭제 예정) inf247661 10:02 17 0
1044 '백 선엽'대장님 사진 몇 장! ,,. (2) inf247661 06-13 380 5
1043 ♣ SPAIN '프랑코' 總統처럼해야, 우리는 民族 精氣를… inf247661 06-11 109 1
1042 어제 서울역광장 '5.18광주사태 시, 북괴특수군 600명 홍보… inf247661 06-11 308 5
1041 경제민주화란 무엇일까? (1) 브라보영영 06-10 181 6
1040 1980.5.18광주사태 시! 光明 諸元{일출.일몰; BMNT,EENT, 월출.… inf247661 06-10 91 0
1039 문제아가 북핵문제의 심각성을 잘 모르는 것 같습니다. 브라보영영 06-08 279 13
1038 ♠제9_4-2_2화 젊은 巨人의 초상{'이 용문'장군 평전}… inf247661 06-07 91 3
1037 ♠제9_4-2_1화 젊은 巨人의 초상{'이용문'장군評傳}. … inf247661 06-07 83 2
1036 "아, 그 때 말이오. ,,." ㅡ 내가 겪은 6.25 (# ₄ ㅡ ³) inf247661 06-04 98 1
1035 "아, 그 때 말이오. ,,." ㅡ 내가 겪은 6.25 (# ₄ ㅡ ¹) inf247661 06-02 104 0
1034 보수정당이 취해야할 성장정책 노선에 대한 생각(재탕) (1) 브라보영영 05-31 126 6
1033 황금 수저 & 충북 청주 유골 430구! inf247661 05-30 237 11
1032 第ⅷ軍團司令部 위병소 앞 ; '5.18광주사태 시', 북괴… inf247661 05-28 118 4
1031 맑스의 자본론에서 이윤이란? (1) 브라보영영 05-25 185 4
1030 박정희의 경제발전의 요소에 대한 생각 브라보영영 05-25 161 7
1029 홍가는 미국특사로 가는 게 당연했던 것인가? 브라보영영 05-25 256 11
1028 나는 문제아의 잔대가리라고 생각한다. 브라보영영 05-23 397 12
1027 '채 명신'장군님의 6.25 개릴라 작전 활동 무대; �… inf247661 05-23 158 2
1026 경기도 坡州(파주) - 汶山(문산) 電鐵驛 종점; '5.18광주사… inf247661 05-22 137 1
 1  2  3  4  5  6  7  8  9  10    


[HOME]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