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클럽
 
 
작성일 : 17-03-20 22:38
<2017년 3월 12일> 애처러운 마음, 신채원
 글쓴이 : 몽블랑
조회 : 306   추천 : 12  

<2017312> 애처러운 마음, 신채원

 

 

2017312

 

흐트러짐 없이 차분하게 사저로 돌아오시는

박대통령은 마지막 순간까지 품위를 잃지 않았다.

그래서 미소 속에 눈물이 더욱 애처로웠다.

내 눈에도 눈물이 가득했다.

 

시대의 흐름으로 볼 때

시기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맞지 않았다.

국민들의 순수성과 민도가 높아 신뢰와 정직을 바탕으로 한

국민의 성숙도가 고양되었을 때 했으면 존경받는 대통령이 되셨을 것이다.

 

박대통령은 억지로 파면 당해

비운의 대통령이 되었지만 나는 맑고 곧은 그가 좋다.

5월 선거가 되기 전에 다시 대통령 자리를 되찾길 바란다

 

임기를 마치고 나와

화단과 텃밭이 조금 있는 아늑한 집에서 사시면 어떨까?

서재에서 책을 읽거나 글을 쓰고 때론 피아노 소리가 담장을 넘어

지나가는 행인의 발걸음을 멈추게 하면 좋겠다.

 

약간 웨이브 진 머리를 하나로 묶고

스커트에 가디건 차림으로 서점에서 책을 고르거나

마트에서 장을 보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

 

하늘이 맑은 날

산책길에 만나 담소를 나누거나

찻집에서 차 한 잔 마실 수 있는

평범한 시민이 되었으면 좋겠다.

 

진정으로 그를 좋아하는 사람들과

소박한 우정을 나누고 담에 또 만나요! 인사하며

들꽃처럼 잔잔하게 웃는 대통령 얼굴을 보고 싶다.(하트)

http://blog.naver.com/wiselydw/220962864541

추천 : 12

 
 

Total 5,63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3) 지만원 04-02 69017 164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2) 지만원 04-02 58320 197
5632 월급쟁이 대통령 될 것인가? 국민적 지도자인가? 솔향기 03:39 43 1
5631 복지의 착각, 복지란 무엇인가? (1) 솔향기 01:47 48 1
5630 민족이냐? 4강 국제관계냐? 시대 명분을 세워라 (2) (1) 솔향기 00:57 39 2
5629 분열로 가는가? 통합 리더십 인가 - 명분을 세워라 (1) 솔향기 03-23 38 1
5628 누가 거꾸로 가는 이 나라를 멈추게 할 것인가! 쌍목 03-23 117 10
5627 큰일 났습니다. 펑그르 03-23 402 18
5626 한국은 이제 해방구가 되었다. (수정) (1) 펑그르 03-21 481 24
5625 <2017년 3월 12일> 애처러운 마음, 신채원 몽블랑 03-20 307 12
5624 적들에게 정권을 내주면 정권탈환기회는 다시 오지 않는다 쌍목 03-20 272 16
5623 애국 트럼프 만큼 만 정직 허라고 해라. (1) 海眼 03-19 364 18
5622 대한민국이 빨갱이 공화국이 된 이유? (1) 海眼 03-19 672 31
5621 작은정부, 트럼프가 잘 한다. 海眼 03-19 314 18
5620 헌재 재판관들은 할 말 있으면 용기 있게 말하라 몽블랑 03-19 359 16
5619 헌법재판소의 재판과 심판에 대한 小考 (1) 목동 03-18 305 10
5618 ▼▲일보를 안 보는 이유 나두 03-18 364 17
5617 변한 미국 (2) 대서양 03-18 604 13
5616 통일을 위해 나는 뭘 할 것인가? 대서양 03-18 236 17
5615 탄핵심판 재심 가능한가 솔향기 03-16 547 12
5614 공약 걸어라! 정치인 복권, 행정수도는 서울, 김영란법 조정 (1) 솔향기 03-16 284 8
5613 탄핵 재심은 대선이다 솔향기 03-16 351 15
 1  2  3  4  5  6  7  8  9  10    


[HOME]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