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클럽
 
 
작성일 : 17-04-16 10:45
(선택) 인물인가, 의석 수 인가, 시대 흐름인가?
 글쓴이 : 솔향기
조회 : 277   추천 : 4  

19대 대선은 이제 불과 3주 남아 있습니다.
유권자 한 사람으로서 나름대로 기준을 정하여 보았습니다.


1부 :  인물인가
2부 :  국회의원 의석 숫자인가
3부 :  시대의 흐름인가?



1부: 인물인가? 

홍준표 중심으로  
문재인/안철수 와 유승민/심상정은 생략하였습니다.
 

언론사 뉴스를 통하여 검토하여 보겠습니다.

마지막에는 3파전 (문, 홍, 안)으로 갈 것 같습니다.
여론조사 금지가 대선 6일전 부터입니다.

(언론사 자료며, 문재인/ 안철수   와   유승민 심상정 후보는
너무 잘 알기에 생략했습니다))

.....  언론사 자료........

19대 대통령 선거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각 당의 후보들은 자신의 경쟁력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원내 정당의 대선후보 5명은 대선 구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양자구도로 대선판도가 흘러가면서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정의당 후보들은 완주의 위협을 받고 있다. 대선 흐름이 양강구도로 형성되는 상황에서 지지율 부진을 겪고 있는 3당의 후보들이 장미대선 투표용지에 이름을 올릴 수 있을지 살펴본다. <편집자주> 현대뉴스  한동인 기자 | 기사입력 2017/04/11 [15:56]


文·安 여론조사 강세 속 나머지 부진 

洪 ‘안보프레임’ 

 

TK 통한 보수 근간 마련하고자

 

 

지난 9일과 10일 여론조사기관은 일제히 대선 여론조사 결과를 내놓았다. 각각의 여론조사 결과는 큰 차이를 나타내지 않고 있다.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것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접전과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의 약세다. 

 


MBC와 한국경제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5자대결 여론조사에서 문 후보가 35.2%를 안 후보가 34.5%를 기록했다. 반면 홍 후보는 7.4%, 심 후보는 3.2%, 유 후보는 2.8%에 불과했다.(95% 신뢰수준에 ±2.5%p. 응답률 17.4%)

 

한국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10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역시 문 후보가 37.7%, 안 후보가 37%로 양강구도를 나타냈다. 같은 조사에서 홍 후보는 6.7%, 심 후보는 3.6%, 유 후보는 3%로 조사됐다.(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 19.3%)



여론조사에서 문 후보와 안 후보의 지지율은 도합 75%선을 넘었다. 결국 나머지 25%를 놓고 3당이 경쟁하고 있는 형국. 주목할만한 점 하나는 보수의 몰락이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서 비롯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은 보수의 위기를 불러일으켰다. 여론조사에서도 나타나는 것은 보수의 표가 안 후보에게 몰리고 있다는 점이다. 



‘우파’ 완주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경우 문 후보와 안 후보를 제외하고선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러한 지지는 홍준표 자체 후보 경쟁력보다는 움직이지 않는 보수 표에서 비롯된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홍 후보 역시 제 1 보수정당의 후보치고는 안 후보에게 모든 표를 뺏기고 있는 실정이다. 안 후보가 문 후보와 양자구도를 결성할 수 있는 배경에는 중도와 보수 표의 흡수로 인한 것이기 때문이다. 


 

추천 : 4

솔향기 17-04-16 11:11
 
-  계속 -

홍 후보에겐 다른 부분을 신경 쓸 만한 여력이 부족하다.
우선 보수의 위기가 당장 닥친 문제이기 때문이다. 

한국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7, 8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00명에게 조사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정당 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이 36.3%
국민의당이 22.5%
자유한국당이 9.0% 기록했다.

뒤를 이어 정의당이 6.6%, 바른정당이 4.3%로 조사됐다.
대선 후보 지지율 뿐만 아니라 당의 입지 역시
국민의당에게 뒤지고 있는 현실이다.
 
결국 홍 후보는 남은 대선 기간 동안
대통령 당선의 꿈을 꾸는 것도 있겠지만
당내 입지를 살려야한다는 책무를 지고 있는 것이다.

결국 홍 후보의 완주는 자유한국당의 생존에 걸린 문제인 것.



문재인 후보를 향해서는 통합진보당 이석기 전 의원의 사례를 들며 “반국가단체구성죄로 징역 2년6월의 실형을 받은 사람. 애국가를 국가로 인정하지 않고 북한 혁명가인 적기가를 합창한 사람을 불과 5개월 만에 광복절 특사로 공안사범 중 유일하게 가석방을 해주고, 다시 2년 뒤에 특별복권까지 시켜준 장본인이 당시 대통령 민정수석이던 문재인 후보”라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6.25 동란으로 온 산하가 피로 물들었을 때 목숨 걸고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낸 구국의 국민이 있었다. 이들의 희생이 보수의 정신”이라며 “한강의 기적을 만들고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이루어낸 자랑스러운 역사를 만든 우리의 아버지, 어머니가 대한민국의 보수고 우파다. 좌파들은 끊임없이 책동한다. 보수는 무조건 부패하고 진보는 무조건 정의라고 선동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보수우파 대통합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역사에 대한 책임입니다.
 
 

Total 5,87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3) 지만원 04-02 71753 171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2) 지만원 04-02 60913 202
5877 '强占期'란 표현, 사용치 말아야! ,,. inf247661 06-24 71 4
5876 미국방문을 앞두고 미국에 선전포고를 감행한 문재인 쌍목 06-24 116 12
5875 문재인 대통령에게 충고, 트럼프는 버튼을 누를 사람. 솔향기 06-24 201 21
5874 한미동맹은 미래 필요한가? 놀랍게도 국민96%(진보88%) 찬성 (2) 솔향기 06-24 187 5
5873 "문재인식 환경영향평가"는 편법이나 불법. (1) 솔향기 06-23 144 11
5872 문재인의 환경영향평가는 핑계 불과, 전자파 휴대폰 보다 약해 솔향기 06-23 110 10
5871 한국 사드 배치는 안 돼(NO), 일본 사드 배치는 괜찮아(YES) 솔향기 06-23 121 9
5870 지만원 박사님, 전두환 대통령님 광주가면 절대 안 됩니다. (1) 솔향기 06-23 213 17
5869 중국 “ 미국만 아니면, 너희 한국 진작 손 봤을 것” / 중 30억… 솔향기 06-23 167 10
5868 Trump's 예상 질문 6가지 (Difficult meeting with Trump) (1) 솔향기 06-22 266 12
5867 문재인 워싱턴포스트 6월 19일 청와대 인터뷰 (한글 요약본) 솔향기 06-22 204 4
5866 문재인의 언론 플레이, AIIB(아시아인프라 투자은행) 발표내용 솔향기 06-22 160 2
5865 종편이 보수를 포기한 이유, 보수 정권에서 물 먹었기에... 솔향기 06-21 283 6
5864 [안되면 되게 하라] 전남지사, 광주광역시 시장 후보에 연예인 … (1) 솔향기 06-21 388 12
5863 홍준표에게 필요한 (+알파) 솔향기 06-21 358 8
5862 ★ 세월호 사건과 야당 정치인의 미스테리 ★ 민족의천황 06-21 319 10
5861 문재인, 발효 나두 06-21 251 1
5860 문재인 미 CBS 방송 인터뷰 주요내용. 솔향기 06-21 220 2
5859 문정인 발언 의미와 미국 시각 솔향기 06-20 344 12
5858 문정인은 전형적인 폴리 프로페서 (어느 분 의 글에서 발췌) (1) 솔향기 06-19 392 13
 1  2  3  4  5  6  7  8  9  10    


[HOME]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