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클럽
 
 
작성일 : 17-04-16 10:45
(선택) 인물인가, 의석 수 인가, 시대 흐름인가?
 글쓴이 : 솔향기
조회 : 220   추천 : 4  

19대 대선은 이제 불과 3주 남아 있습니다.
유권자 한 사람으로서 나름대로 기준을 정하여 보았습니다.


1부 :  인물인가
2부 :  국회의원 의석 숫자인가
3부 :  시대의 흐름인가?



1부: 인물인가? 

홍준표 중심으로  
문재인/안철수 와 유승민/심상정은 생략하였습니다.
 

언론사 뉴스를 통하여 검토하여 보겠습니다.

마지막에는 3파전 (문, 홍, 안)으로 갈 것 같습니다.
여론조사 금지가 대선 6일전 부터입니다.

(언론사 자료며, 문재인/ 안철수   와   유승민 심상정 후보는
너무 잘 알기에 생략했습니다))

.....  언론사 자료........

19대 대통령 선거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각 당의 후보들은 자신의 경쟁력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원내 정당의 대선후보 5명은 대선 구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양자구도로 대선판도가 흘러가면서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정의당 후보들은 완주의 위협을 받고 있다. 대선 흐름이 양강구도로 형성되는 상황에서 지지율 부진을 겪고 있는 3당의 후보들이 장미대선 투표용지에 이름을 올릴 수 있을지 살펴본다. <편집자주> 현대뉴스  한동인 기자 | 기사입력 2017/04/11 [15:56]


文·安 여론조사 강세 속 나머지 부진 

洪 ‘안보프레임’ 

 

TK 통한 보수 근간 마련하고자

 

 

지난 9일과 10일 여론조사기관은 일제히 대선 여론조사 결과를 내놓았다. 각각의 여론조사 결과는 큰 차이를 나타내지 않고 있다.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것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접전과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의 약세다. 

 


MBC와 한국경제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5자대결 여론조사에서 문 후보가 35.2%를 안 후보가 34.5%를 기록했다. 반면 홍 후보는 7.4%, 심 후보는 3.2%, 유 후보는 2.8%에 불과했다.(95% 신뢰수준에 ±2.5%p. 응답률 17.4%)

 

한국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10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역시 문 후보가 37.7%, 안 후보가 37%로 양강구도를 나타냈다. 같은 조사에서 홍 후보는 6.7%, 심 후보는 3.6%, 유 후보는 3%로 조사됐다.(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 19.3%)



여론조사에서 문 후보와 안 후보의 지지율은 도합 75%선을 넘었다. 결국 나머지 25%를 놓고 3당이 경쟁하고 있는 형국. 주목할만한 점 하나는 보수의 몰락이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서 비롯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은 보수의 위기를 불러일으켰다. 여론조사에서도 나타나는 것은 보수의 표가 안 후보에게 몰리고 있다는 점이다. 



‘우파’ 완주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경우 문 후보와 안 후보를 제외하고선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러한 지지는 홍준표 자체 후보 경쟁력보다는 움직이지 않는 보수 표에서 비롯된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홍 후보 역시 제 1 보수정당의 후보치고는 안 후보에게 모든 표를 뺏기고 있는 실정이다. 안 후보가 문 후보와 양자구도를 결성할 수 있는 배경에는 중도와 보수 표의 흡수로 인한 것이기 때문이다. 


 

추천 : 4

솔향기 17-04-16 11:11
 
-  계속 -

홍 후보에겐 다른 부분을 신경 쓸 만한 여력이 부족하다.
우선 보수의 위기가 당장 닥친 문제이기 때문이다. 

한국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7, 8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00명에게 조사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정당 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이 36.3%
국민의당이 22.5%
자유한국당이 9.0% 기록했다.

뒤를 이어 정의당이 6.6%, 바른정당이 4.3%로 조사됐다.
대선 후보 지지율 뿐만 아니라 당의 입지 역시
국민의당에게 뒤지고 있는 현실이다.
 
결국 홍 후보는 남은 대선 기간 동안
대통령 당선의 꿈을 꾸는 것도 있겠지만
당내 입지를 살려야한다는 책무를 지고 있는 것이다.

결국 홍 후보의 완주는 자유한국당의 생존에 걸린 문제인 것.



문재인 후보를 향해서는 통합진보당 이석기 전 의원의 사례를 들며 “반국가단체구성죄로 징역 2년6월의 실형을 받은 사람. 애국가를 국가로 인정하지 않고 북한 혁명가인 적기가를 합창한 사람을 불과 5개월 만에 광복절 특사로 공안사범 중 유일하게 가석방을 해주고, 다시 2년 뒤에 특별복권까지 시켜준 장본인이 당시 대통령 민정수석이던 문재인 후보”라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6.25 동란으로 온 산하가 피로 물들었을 때 목숨 걸고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낸 구국의 국민이 있었다. 이들의 희생이 보수의 정신”이라며 “한강의 기적을 만들고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이루어낸 자랑스러운 역사를 만든 우리의 아버지, 어머니가 대한민국의 보수고 우파다. 좌파들은 끊임없이 책동한다. 보수는 무조건 부패하고 진보는 무조건 정의라고 선동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보수우파 대통합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역사에 대한 책임입니다.
 
 

Total 5,74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3) 지만원 04-02 69933 168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2) 지만원 04-02 59209 199
5741 불통 방송 SBS는 5.18 가짜 뉴스를 유포하지 말라. 솔향기 03:56 126 18
5740 대선! 필승이 보인다!!! 태극기여! 보수여! 중도여! 뭉쳐라! 쌍목 04-29 161 11
5739 링컨은 왜' 평화' 의 방법이 아니고, '전쟁… 김피터 04-29 166 20
5738 보수우파의 진정한 승리를 위해! 몽블랑 04-29 141 9
5737 미국 긴급 여론조사, "북한에 군사력 사용하라 53% 우세" 솔향기 04-28 254 14
5736 중국은 환율 조작국에서 빠져 나왔는데, 한국은? 솔향기 04-28 173 10
5735 제 생각에는 북 김정은이 끝난 것 같습니다. (1) 솔향기 04-28 514 13
5734 제首都機械化보병師團{ 맹호부대}; '5.18광주사태, 북괴특… inf247661 04-27 94 2
5733 태극기세력/보수우익이 알아야 할 간단한 대선 셈법 쌍목 04-27 275 18
5732 미니트맨 1발, 평양--해주-신의주 3개 도시 사라져 (1) 솔향기 04-27 411 26
5731 대북 경고, 미 본토에서 핵탄두 장착 가능 ICBM시험 발사 솔향기 04-27 271 12
5730 중국 사드 의견 두 개로 갈려 대립, 인민들간에 갑론을박 솔향기 04-27 260 11
5729 홍준표를 다시 봤다 몽블랑 04-26 579 24
5728 지난 대선 박근혜 몰표, 50대 표심은 지금은 어디에? 솔향기 04-26 215 5
5727 (홍준표 후보용 2편) 여성 유권자 40%는 왜 문재인에게 쏠까? 솔향기 04-26 200 3
5726 (홍준표 후보용) 며느리와 딸의 ‘할머니 쟁탈전’ 솔향기 04-26 188 4
5725 유권자의 절반은 여성,홍준표는 획기적 여성 정책 마련해야. (1) 솔향기 04-26 118 5
5724 '쇠 鐵'과 '피 血'과 땀 汗'이라야지;… inf247661 04-25 177 10
5723 북의 진면목과 한국 생존 최우선 과제 (1) 敬天愛民 04-25 331 17
5722 분명히 북한 타격한다 - 유엔대사 헤일리, 오늘 재천명 (북 실험… (1) 솔향기 04-25 667 33
 1  2  3  4  5  6  7  8  9  10    


[HOME]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