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클럽
 
 
작성일 : 09-11-18 16:28
수정보다 더 맑고 빛나는 눈동자에는 감히 누구도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130  
자그마한 체구에 남달리 앙칼진 의지가 숨어있는 모습..
수정보다 더 맑고 빛나는 눈동자에는 감히 누구도 대적못할
위용이 넘쳐 흐른다.

꼭 필요한 말만 하고퍼하는 성미는 하기 군사훈련을 통하여
우리와 함께 땀 흘리며 살아왔다.

시어머니라면 좀 지나친 표현일지 모르나 하훈동안 대대장 생도님
근무를 하시면서 우리에게 무척이도 꼭 필요한 말은 너무 많이 하시었다.

그런가하면 중대 선임하사관 근무를 하실때는 또 그런데로 우리를
교육시키셨다.

"우로 나란히" "바로" 1호 엎드려......2호, 3호........정말 울퉁불퉁한
세멘 바닥에 손등을 많이 깨었다.

"작은 고추가 맵다" 라는 격언을 실행할 양이였던지 무던히도
우리와 잊지 못할 추억을 많이 남기시었다.

크게 동작을 하지도 않으시면서  그런데로 위엄을 갖추시고
항상 냉담한 표정을 지어시던 생도님이셨다.

사람은 작은 것이 우성이라니  그런데로 자부심과 긍지를 갖이시고
생활을 하실 것을 바라마지 않습니다.

추천 : 0

 
   
 


[HOME]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