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클럽
 
 
작성일 : 09-11-18 15:44
인물과사상 11권/ (1) 지만원을 아십니까?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0,737  
인물과사상 11권/ (1) 지만원을 아십니까?(위에서부터 아래로 읽으십시오)


인물과 사상 11권(2000년)에 나타난 지만원

전북대 강준만 교수는 “김대중 죽이기”라는 책으로 널리 알려지면서 한국의 인물들을 찾아 도마에 올려 가차 없는 평가를 쏟아내 오고 있다. 이 책이 “인물과 사상”이다. 2000년에 발간된 인물과 사상 11권에는 지만원이 도마에 올랐다. 강준만 교수는 조선일보 죽이기에 앞장 선 사람이며 좌익계 논객으로 이름이 알려진 사람이다. 그런데 2000년 당시 그의 눈에 비친 지만원은 이러했다. 아래부터는 인물과 사상 11권에 들어 있는 40여 페이지에 실린  글이다.    
=================================================================


 지만원이라는 인물이 있다. 세상 돌아가는 것에 대해 웬만큼 관심이
있는 사람이면 익히 들어본 이름일 터이고 그렇지 않은 사람에겐 생소
한 이름 일 것이다. 나는 지만원 이라는 이름을 생각하면 가슴이 답답
해 진다. 우리 모두의 마음속 깊이 자리잡은 '권위주의 체제' 가 느껴
지기 때문이다.

그는 그간 한국 사회에 대해 매우 중요한 발언을 해 왔다.그런데 그의
발언에 대해 도무지 평가가 없다. 지만원은 학계인사도 아니고 관료나
관변인사도 아니다.  그는 '프리랜서 지식인' 이다. 그래서 그는 더욱
무시된다.

한국 사회는 끼리끼리만 노는 문화가 고착돼 있다. 학자는 오직 자신이
몸담고 있는 학계를 우주로 생각한다. 그 학계라는 좁은 울타리 밖에서
자신의 전공과 관련된 매우 중요한 연구와 주장이 나와도 거들떠보지도
않는다.  "교수도 아닌 주제에 !"  " 그게 어디 학술 논문이냐 ? " 그런 심
보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법대교수가 법조개혁을 외치면 법조인들은 이런 생각을 하는지도 모르
겠다.  " 사법고시도 패스 못한 주제에 !"   빼어난 양심과 탁월한 지성을
가진 어느 지식인이 '서울대 망국론' 을 외치면 서울대 사람들은 이런 생
각을 하는 건 아닐까?   "서울대도 나오지 못한 주제에 !"  예비역 대령이
군개혁을 외치면 군 수뇌부는 이런 생각을 하는 건 아닐까?  "별도 못 단
주제에 !"

그렇다.그게 우리 현실이다. 그래서 지만원에 대한 평가가 없다. 평가가
있어야 상호 발전이 있을 터인데 말이다. 그러나 지만원의 발언은 그렇게
무시하고 넘어가도 좋을 만큼 한가로운 게 아니다. 결국 내가 나서기로
했다. 나는 지만원이 주로 발언하는 분야에 대한 전문가가 아니다. 나는
그의 주장을 소개하는데에 주력할 것이며, 평가는 내 역량을 벗어나지 않
는 범위 내에서만 최소한으로 하도록 하겠다.

지만원은 여러개의 직함을 갖고 있다. 시스템공학 박사, 군사평론가, 칼
럼 니스트, 사회발전시스템연구소 소장 등등이다. 시스템? 어째 딱딱한
느낌을 준다. 그러나 그의 인생은 전혀 딱딱하지 않다. 한편의 드라마로
만들어도 좋을 만큼 흥미진진하다. <성공시대> 라는 TV 프로그램의 PD
가 왜 지만원과 같은 인물을 그대로 내버려 두는지 답답하게 생각될 정도
다.

1942년 강원도 횡성 출생인 지만원은 1966년 육사(22기)를 졸업하고 67~
71년에 월남전에 참전해 포대장 등을 역임했다. 72~74년에 정보본부 해외
정보 수집장교를 지냈으며, 74~75년에 미해군대학원 경영학 석사, 77~80
년에 같은 대학원에서 시스템공학 박사를 딴 다음 81~87년에 국방연구원
경영제도개선 책임연구위원을 지냈다. 그는 87년 국방연구원 근무시절 공
군이 국방예산의 8%를 투입한 방공 자동화 사업을 '25달러 가치도 없는 사
업' 이라고 진단한 파문으로 육군대령으로 예편했다.

87~89년에 미해군대학원 부교수를 역임하다가 귀국해 프리랜서 군사평론
가로 활약하면서 오늘에 이르고 있다.

지만원의 경력을 다시 요약해보면 이렇다. 육사 4년, 전방 2년, 베트남 전
쟁터 3년, 사이공 최고사령부 6개월, 미국유학 5년, 국방부 3년, 안기부 1
년, 연구소 8년, 미해군 대학원 교수 2년, 미국방성 취업 1년, 그리고 서울
대를 포함한 7개 대학 강사, 기업체 및 정부기관 강사 등의 과정을 거쳤다.
그는 그간 [70만 경영체 한국군 어디로 가야 하나] [멋] [신바람이냐 시스
템이냐] [싱크로 경영] [통일의 지름길은 영구분단이다] [시스템요법-추
락에서 도약으로] [국가개조 35제] [시스템을 통한 미래경영: 신바람이냐
시스템이냐의 개정판] 등과 같은 탁월한 저서를 내기도 했다.

추천 : 0

 
 
 


[HOME]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