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클럽
 
 
작성일 : 09-11-18 19:56
군의 땅굴 은닉 집단은 간첩인가? 확실히 가리자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103  
군의 땅굴 은닉 집단은 간첩인가? 확실히 가리자

땅굴 문제: 민.군 어느 쪽이 진실인지 대질하여 밝히자.
피하면 땅굴 당사자들이 간첩으로 오해될 수 있다.

최근 국방부 홈페이지에는 "땅굴 상습 민원인들의 주장에 대한 군의 입장"이란 제목으로
설득력 없는 변명이 늘어저 있다. 군은 또한 민간 탐사자들이 접촉하는 인사나 단체를 하나
하나 뒤쫓아 다니면서 비전문가가 듣기에는 그럴듯한 논리로 거짓말을 해왔다.

민간 탐사자들은 군에 여러 번 제안했다. "딱 부러지게 누구 앞에서든 대질 토론을 하자".
수없이 제의했지만 뒤가 켕기는 군당국자들은 이에는 응하지 않으면서 1) 증거를 인멸하고,
2) 현장 민간 증언자들의 입을 막고 3) 뒷구멍으로 다니며 그럴 듯한 거짓말을 일삼고있다.

심지어는 증거 인멸을 위해 민간 탐사자들이 박아놓은 김포 시추공을, 밤에 중장비를 끌고
와 몰래 제거하는 기막힌 장면까지 잡혔다. 이 기막힌 장면은 밤새워 잠복하고 있던 민간탐
사자들의 카메라에 찍혀져 있다. 더구나 연천에 있는 제5땅굴은 법정에서도 땅굴로 판명되
었다.

군이 정 공개적인 대질 토론을 회피하고 이렇듯 떳떳하지 못한 방법을 택한다면 민간탐사
자들은 기존의 모든 증거를 체계적으로 준비하여 법정에서 대질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만들
것이다.

이러한 사태가 발생하기 전에 우리 민간 탐사자들은 군에 마지막으로 모든 국민이 보는
앞에서 두 가지를 제안한다.

1. 군은 4개 전문기관(서울대, 표준과학연구원, 국립과학연구소, 국방과학연구소) 및 광업진
흥공사, 농촌기반공사가 군의 입장에 동조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이 모두와 민간 탐사자들간
에 조속한 시일내에 공개적인 "대질토론"을 벌일 것을 제안한다.

2. 민간인들이 신고한 곳들 중에서 어느 한 곳을 선택하여 절개작업을 하자. 단 5,000만원
이내로 절개하면 누가 옳은지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군당국은 이를 예산낭비
라고 주장한다. 북한에도 2조원 이상의 국부를 내주고 있으면서 5,000만원을 땅굴 확인 작업
에 사용하자는 제안을 예산낭비라고 공격한다면 소가 웃을 일이 아닌가. 국민에게 물어보자.
땅굴절개 작업에 5,000만원을 사용하는 것이 예산낭비인지를!

땅굴로 인해 불안해하는 국민이 많다. 더 이상의 소모성 공방을 마감하고 5,000만원을 들
여 한 곳만 절개하자. 이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군당국은 땅굴 은닉 세력으로 의심받
아야 한다. 떳떳하다면 어째서 대질토론을 회피하고 절개작업에 필요한 5,000만원이 예산낭
비라며 버티는가? 군에서 5,000만원이 돈인가? 떳떳하다면 위 두 개의 제안, 즉 "공개 대질
토론"과 "절개작업"을 받아들여야 한다.

우리 민간탐사자들은 많은 사례를 통해 군과 정부기관 요로에 땅굴을 은닉 보호하는 엄청
난 세력이 있다는 것을 안다. 그 뿌리는 매우 깊고 광범위하다. 심지어는 4성 장군들 중에도
그런 세력에 가담하고 있다는 징후를 가지고 있다. 간첩으로 오인될 수 있는 이 중대한 사
안에 의심을 받아가면서까지 "있는 땅굴"을 없다고 우긴다면 스스로를 적화세력으로 자인하
는 셈이 된다. 군 당국은 사안의 민감성을 고려하여 신중하고 공명정대한 선택을 해야 할
것이다.

지난 7월23일 민간탐사자들은 땅굴을 주제로 하는 토론회에 군당국을 초대했다. 군은 참
여하기는커녕 뒤에서 방해공작까지 자행했다. 이를 누가 떳떳한 행위라고 할 것인가.

군은 국가안보를 염려하는 집단인가 아니면 간첩집단인가. 땅굴에 대한 군의 태도는 이
민감한 문제에 대한 도전이 될 것이다.


작성자(7명)

정명환 소장(제2땅굴을 발견한 전6사단장)
강병규 박사(전한성대 총장, 전국회의원, 전쟁방지협의회 회장)
이선호박사(전국방대학원 교수, 시사문제연구소장, 전해병대대령)
윤여길 박사(전국방장관보좌관, 전국방과학연구소 간부, 전육군대령 육사 20기)
지만원 박사(전국방연구원간부, 전육군대령, 육사 22기)
김철희(전안기부정책심의관, 아태문제연구소 상임이사)
정지용(땅굴탐사 주역, 전기무사 간부)



2001. 9. 6
추천 : 0

 
 

Total 2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 권영해와 송사장 지만원 09-13 4540
21 연천 제5땅굴의 기막힌 사연 (5) 관리자 11-18 16917
20 땅굴 담당 고소인들의 명예감과 2중 거짓말 (1) 관리자 11-18 7060
19 연천 제5땅굴, 법정 싸움은 이랬습니다! 관리자 11-18 7170
18 김동신 국방장관, 확실한 좌익이다 (2) 관리자 11-18 9651
17 정말로 무서운 것은 인민군의 무형전력이다 (1) 관리자 11-18 8290
16 한심한 한국군의 전력증강 모습 관리자 11-18 8534
15 인민군은 얼마나 강한가 관리자 11-18 10460
14 율곡비리, 갈수록 더해가는 복마전 추세 관리자 11-18 6344
13 모래 위에 세워진 한국군 (1) 관리자 11-18 6151
12 군의 기형적 지휘체계 관리자 11-18 7186
11 ROTC 장교들이여, 중대장까지는 근무하라 (2) 관리자 11-18 8571
10 이렇게 수상한 사람을 국방장관으로 놔둘 수 없다 관리자 11-18 7577
9 전쟁나도 나가지 마라! 이게 노병만의 문제일까요 관리자 11-18 5245
8 묻힐 뻔 했던 강릉 작전의 의혹: 청문회 열어야 관리자 11-18 6659
7 전쟁의 우열: 개념이냐, 무기냐 관리자 11-18 5120
6 33만 파월용사들이어, 반역자 김대중을 응징하자 관리자 11-18 6553
5 군 수뇌부에도 간첩 있다 관리자 11-18 6522
4 군의 땅굴 은닉 집단은 간첩인가? 확실히 가리자 관리자 11-18 7104
3 연천 제5땅굴, 법정에서 판결났다. 대통령을 고발한다 관리자 11-18 8373
 1  2  


[HOME]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