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클럽
 
 
작성일 : 16-06-19 13:33
[5-18 음성증언] 건장한 연세의대-법대생 5명이 충북 절 거쳐 광주 갔다
 글쓴이 : 기린아
조회 : 1,270  
   https://www.youtube.com/watch?v=1PFSMgovd1Y [121]

 

▼[5-18 음성증언] 건장한 연세의대-법대생 5명이 충북 절 거쳐 광주 갔다

https://youtu.be/1PFSMgovd1Y

  

5-18 당시 입산해서 대입준비중이던 재수생이 36년만에 입을 열다.

80년 5-17 전후 수상한 동태

1) 정신이상자가 나타난 걸 함경도 출신 주지가 

   초파일(21일)에 올 손님 불편 준다고 먼 동굴로 옮기고 

   쌀 한 말 갖다 줌. 

2) 서울역 대시위 후 내려온 학생회장 지냈다는 연대생이 

   앞으로 많은 대학생들이 대피해 올 것이라고 예고

3) 5-16반혁명으로 몰려 쫓겨났던 함경도 출신 육사 8기 예비역 대령이

   NHK-미국방송-북한방송 등 듣고 광주서 몇천명 죽고

   전쟁 같은 큰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밥 먹을 때 알려줌.

4) 18일인가 19일쯤 자정이 다 될 무렵 연세대 의대생-법대생이라는

   건장한 청년들이 배낭을 메고 찾아들자 대령이 얼른 자기 방으로 들여 대화.

5) 대학생들이 멘 배낭에 뽀쪽한 것이 튀어올라 있는데 공수부대 총 같았고

   몇일 묵을 거라더니 아침 일찍 일어나 보니 밤새 광주 쪽으로 갔다 하더라.

(결론)주지-대령이 고정간첩으로 북한특수군 광주침투 지원했다. 

(후일담) 정신이상자는 절의 안전 여부를 확인 보고하기 위해 올라온 선발대 같음.

           재수생은 이듬해 SKY 입학후 5-18 갖고 학생들이 떠드는 말을 믿지 않고 데모 가담 안함.



추천 : 27

inf247661 16-06-19 16:33
 
충북 제천에 빨개이들 많! ,,. 세월호 사태 났을 적에 제천시내에 가서 저녁 식사하러 일행이 택시타고 가는데,,. 내가 세월호 북괴 잠수정 경어뢰 의혹을 제기하니깐! ,,. 택시 운전수 녀석이 낵세 이르기를; "아저씨, 그런 소리하면 크은~ 일 나요~오." 라고 협박아닌 공갈성 ,,.

"여보! 큰일은 무슨 큰일이나외까? 또 큰일 나면 누가 큰일을 내게하외까? 이 택시 운전수 큰ㄴ일 낼 운전수규면유! ,,. 어적시 조심학세요! ,,." 라고 화를 내자 고요,,. 택시번호를 적지 않은 게 큰 실책! ,,.

또; 天登山(천등산){울고넘는 박달재; '박 재홍'님 노래} 정상  남서방 약 2[Km] 산기슭 臥地線(와지선)에서 펜션 공사하다가도 어떤 빨갱이가 또 그와 유사한 비명성(?) 협박으로 은근히 겁주길래 또 역시,,.

시방 전신이 빨갱이 조직망으로 네트 워크가 형성,,. 빠~드득! ,,.
 
   
 


[HOME]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