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 메시지237]채 상병 책임은 오로지 대통령에게만 있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 메시지237]채 상병 책임은 오로지 대통령에게만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4-06-11 11:09 조회4,81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만원 메시지237] 

채 상병 책임은 오로지 대통령에게만 있다.

 

전투 프로를 홍수 재난 프로 임무에 투입한 끔찍한 명령

 

채 상병에 대한 책임은 해병대 지휘관들에 있지 않고 오로지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 한 사람에만 있다. 군은 전투 프로 집단이고 훈련도 전투 훈련만 받는다. 홍수재난 전문집단은 국가 재난본부여야 한다. 미국의 재난관리국 (FEMA, Feder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은 홍수재난 구조에 레인저 매니아로 훈련된 전문가 집단을 투입한다. 대통령은 재난구조용으로 설립한 국가재난본부의 전문 레인저 집단을 투입해야 할 무서운 홍수 현장에 이 분야에 훈련받지 않은 전투부대를 투입했다. 한마디로 낯선 홍수 환경에 가서 죽어도 좋다는 명령이었다. 비전문 분야에 내던져진 군사 집단, 지휘관인들 무얼 알아 지휘를 하겠는가? 대통령은 기르라는 레인저 전문집단은 기르지 않고, 총만 다룰 줄 알도록 훈련된 전투집단을 위험무쌍한 홍수 현장으로 내몰았다. 국가 경영이 처삼촌 벌초보다 더 엉성한 것이다.

 

군을 소모품 정도로 함부로 여기는 대통령

 

월급 205만 원. 군에서 의식주 다 해결해 주는데 왜 병장에게 소위와 똑같은 봉급을 주는 것인가. 한 가족에 200만 원이 없어서 자살을 하고, 소위의 봉급이 병장 붕급과 똑같다. 그 어느 젊은이가 쪽팔려 사관학교에 가고 싶겠으며, 그 누가 ROTC를 지원하겠는가? 군의 대들보인 간성 시스템을 와해시키려는 나쁜 뜻을 갖기 전에는 이해하기 어려운 처사다. 이번 채 상병 사건은 군을 화재 현장에 내보내 불을 끄라고 명령한 것과 조금도 다르지 않다. 군을 소모품 정도로 생각하기 전에는 상상할 수 없는 엉뚱무쌍한 명령이었다.

 

군의 뿌리를 모독하는 군 통수권자

 

대통령은 이미 4.3 5.18에 대한 그의 역사관을 통해 그의 좌경사상을 드러냈다. 군에 항적한 반역자들을 억울한 희생자라 떠받들고, 국가를 지키기 위해 반란자들을 진압하면서 희생당한 군과 경찰은 살인마 집단이고 강간을 일삼는 집단이라고 모독해왔다. 바로 이런 내재적 좌익사관이 군을 '훈련받아야만 갈 수 있는 홍수 재난의 위험한 현장'으로 가라고 쉽게 명령했을 것이다. 국가 재난본부가 가야 할 위험한 곳에 왜 훈련받지 않은 병사들을 밀어 넣었는가? 군이 걸레인가 소모품인가?

 

대통령은 깨끗이 사과하고 소모적 정쟁과 수사에 종지부 찍어야

 

해병대 지휘관들에는 아무 책임이 없다. 지휘장교들은 홍수재난 관리에 교육된 바도, 훈련된 바도 없다. 그들도 대통령의 희생양이었다. 대통령은 자신의 원천적 잘못을 깨끗이 인정하고 소모적인 정쟁과 군의 사기를 추락시키는 수사에 마침표를 찍어야 할 것이다.

 

위기의 군

 

대위 1호봉 봉급이 258만 원, 병장 봉급보다 좀 많다. 관사에는 곰팡이가 폈고, 책임은 무한책임, 근무는 종일 근무, 소모품 취급, 명예는 바닥, 병사들과 함께 현장 근무를 해야 하는 30대 위관장교들과 하사관들이 군에 염증을 느끼고 비전을 상실하여 작년 한 해에는 자진 퇴역한 사람이 5천 명에 육박했다고 한다. 군의 허리가 잘려나가고 있는 것이다. 환경 열악, 박봉, 비전 상실, 소모품 취급, 명예는 땅바닥. 제대해서 배달일을 해도 군대 봉급의 여러 배가 된다고 한다. 작년 한 해에 자진 퇴역한 영관장교들도 수천이라 한다. 가장 못 견뎌 하는 것은 사회적 시선, 군발이, 살인기계, 강간집단이 한국군에 부착돼있는 주홍글씨다. 이 주홍글씨는 광주가 붙여주었고, 대통령과 국힘당이 부역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99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33329 884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68003 1616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23287 1501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72945 2043
13895 [지만원 메시지253] 안면 인식과 광수 관리자 2024-06-22 1797 96
13894 보정서(출판 및 배포 금지 가처분) 관리자 2024-06-22 2194 55
13893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판 및 배포 금지 가처분신청서 관리자 2024-06-22 2170 50
13892 [스카이데일리] 권영해 “5·18 北 개입 안기부서 확인” 관리자 2024-06-22 2322 82
13891 [지만원 메시지(252)]립서비스 로봇이 한국대통령 관리자 2024-06-20 3275 109
13890 [지만원 메시지(251)] 나는 한동훈을 냉혈 좌익이라 본다. 관리자 2024-06-20 4223 134
13889 [지만원 메시지(250)] 의료 대란에 대한 소감 관리자 2024-06-20 3597 100
13888 [지만원 메시지(249)] 옥에서 발간한 세 권의 책! 관리자 2024-06-19 4262 112
13887 [지만원 메시지(248)] 확성기 대북방송, 폼 재지 말고 실천 … 관리자 2024-06-18 3391 102
13886 [지만원 메시지(247)] 차복환, 홍흥준 반격할 예정 관리자 2024-06-17 3719 126
13885 [지만원 메시지 246] 대통령께 보고드립니다 관리자 2024-06-16 4925 138
13884 [지만원 메시지 245] 대통령 지지도 더 내려갈 것 관리자 2024-06-16 4790 122
13883 [지만원 메시지 244] 얼차려 군사문화, 영원히 추방해야. 관리자 2024-06-16 3959 104
13882 [지만원 메시지(243)] [42개증거] 손배소 답변 요지 관리자 2024-06-13 6120 109
13881 [지만원 메시지 242]애국 지식인 고문 조롱하는 대통령 관리자 2024-06-12 7082 166
13880 [지만원 메시지241] 졸장부의 자기고백 '원점 타격’ 관리자 2024-06-12 6145 132
13879 [지만원 메시지240] 악이 절정에 이르면 스스로 붕괴 관리자 2024-06-12 6248 135
13878 [지만원 메시지239] 5.18전쟁의 터닝포인트, 가처분 소송 관리자 2024-06-11 6185 140
13877 [지만원 메시지 238]전라도 노예 대통령 윤석열. 관리자 2024-06-11 5098 149
열람중 [지만원 메시지237]채 상병 책임은 오로지 대통령에게만 있다. 관리자 2024-06-11 4814 108
13875 [지만원메시지(236)] 군통수권자가 국군모략에 부역하다니! 관리자 2024-06-11 5363 127
13874 [지만원메시지(235)] 지지율 21%는 레드라인 관리자 2024-06-10 3355 113
13873 [신간 안내] 일본의 의미 관리자 2024-06-01 11740 178
13872 [지만원 메시지 234] 김태산 파이팅! 관리자 2024-05-31 12330 235
13871 [지만원 시(25)] 벌하여 주옵소서 관리자 2024-05-31 12503 191
13870 사건이송신청서(초안) 관리자 2024-05-31 11405 9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