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 메시지(249)] 옥에서 발간한 세 권의 책!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 메시지(249)] 옥에서 발간한 세 권의 책!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4-06-19 14:10 조회6,14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만원 메시지249]

 

옥에서 발간한 세 권의 책!

 

[다큐소설 전두환]

2023.1.16. 옥에 와서 한동안 시국진단 메시지를 썼습니다. 20242월 영화서울의 봄이 온갖 허위사실로 역사의식을 반국가적으로 세뇌시켰습니다. 이에 놀라서 520여 쪽 분량의 [옥중 다큐소설 전두환]을 써서 4월 초에 출간하였습니다. 비록 3개월 작품이지만 그것은 초인적인 산물이었습니다. 22년 동안 연구한 내용을 사랑방 이야기식으로 조각한 문자 예술이라는 자평을 합니다. ‘찻잔 속의 걸작이라는 자부심을 갖습니다. 역사는 바로 잡아야 한다는 사명의식을 가지고 계신 분이라면 꼭 읽으시고 주위로부터 계몽시켜 주시기 바랍니다. 계몽이 여론이고, 여론이 역사를 바꾸기 때문입니다.

 

[일본의 의미]

63일에 발간되었습니다. 210쪽의 분량이지만 제가 2019년에 저작한 440쪽 분량의 [조선과 일본]을 응축하고 새로운 정보들을 추가하여 엑기스 개념으로 엮었습니다. [조선과 일본]은 일본에서 6쇄까지 인쇄했습니다. 이 책을 읽으시는 순간 독자의 역사의식 체계가 천지개벽을 할 것입니다. 국민의 반이 가지고 있는 지식은 빨갱이들이 세뇌시킨 것들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대한민국에서 이 책은 모든 면에서 유일합니다. 때가 끼지 않은 눈으로 관찰하고, 그것을 용기 있게 묘사한 문자 예술이라고 감히 자평합니다.

 

[다큐소설 여로]

280여 쪽, 624일경 출간됩니다. 1992[멋]으로 발간된 내용들을 기원으로 하여 [나의 산책 시리즈]1- 2권으로 발간되었고, 다시 500여 쪽의 [뚝섬무지개]로 발간되어 입소문에 의해 스테디셀러를 이어 왔습니다. 옥에서 다시 회상하여 280여 쪽으로 업데이트시켰습니다. 제 일생은 통상인들의 삶의 영역을 많이 벗어나 남들이 경험할 수 없는 세상 속 공간들을 거쳤습니다. 무엇이 변하는 것이고, 무엇이 영원한 것인지, 어떤 삶이 아름답고 멋진 삶인지에 대한 그림들이 그려져 있습니다.

 

인간은 운명을 바꿀 수 없습니다. 우리가 지금 서 있는 곳은 이미 하늘이 짜놓은 얼개 속에 예정돼 있다는 것이 제가 관찰한 인생행로입니다. 단지 하늘이 우리를 어디에 갖다 놓든 인간은 하늘이 주신 탤런트(재능)을 부지런히 갈고 닦아 사랑의 화신으로 승화시켜 꽃그림을 그려가지고 절대자에 가야하는 존재라는 점을 터득하였습니다. 나에게 해코지를 한 사람 역시 하늘이 짜놓은 지옥의 자식이라는 운명을 타고난 존재이기에 저는 그 사람들을 증오하지 않습니다.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것, 사랑하는 일이 있다는 것, 그것이 축복일 것입니다.

 

 

 

[]을 발원지로 한 이 책의 시리즈를 접한 이들은, 한 편의 영화를 보았다고도 하고, 이 책을 고교 때나 대학 시절에 읽었다면 인생이 달라졌을 거라는 말도 합니다. 실제로 이 책을 읽고 방황하고 부모에 저항하던 젊은이들이 성실한 궤도를 찾아 아름답게 살아가는 경우들도 여럿 있었습니다. 이 책은 인생 회상의 부드러운 사랑방이야기입니다. 많은 분들의 공감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94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33761 887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68524 1620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24415 1506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73508 2044
13938 [지만원 메시지294] 팬 없는 정치는 뿌리 없는 나무 관리자 2024-07-18 5206 187
13937 [지만원 메시지 293] 탈북자의 날? 관리자 2024-07-18 5140 152
13936 [지만원 메시지292] 소돔과 고모라의 땅 전라도 관리자 2024-07-17 5646 194
13935 [지만원 메시지291] 광주지법 요지경, 21 재판부 결정, 11… 관리자 2024-07-17 5823 145
13934 [지만원 메시지290] 권영해 증언의 위력 관리자 2024-07-17 6079 147
13933 [지만원 메시지289] 아름다운 극우의 별 이진숙 관리자 2024-07-16 6755 177
13932 [지만원 메시지288] 권영해는 부끄러운 인생으로 마감할 것인가? 관리자 2024-07-16 6748 140
13931 [지만원 메시지287] 국가 운명 매우 위태 관리자 2024-07-13 10208 196
13930 [지만원 메시지286] 권영해는 국기문란자 관리자 2024-07-13 5904 177
13929 [지만원 메시지285] 억울한 해병사단장 관리자 2024-07-13 5714 160
13928 [지만원 메시지284] 한동훈은 표독한 내적 관리자 2024-07-13 5349 147
13927 [지만원 메시지283] 군대 안 간 민주전라당 잡것들 관리자 2024-07-13 4796 133
13926 신간 안내[다큐소설 여로] 관리자 2024-07-12 5549 107
13925 [지만원 메시지 282] 감옥에서 쓴 책 3권 관리자 2024-07-10 6500 155
13924 [지만원 메시지 281] 도덕적 자본주의 창시자, 시부사와 에이이… 관리자 2024-07-10 6315 120
13923 [지만원메시지 280] 대통령, 위기인데 왜 손 놓고 있나? 관리자 2024-07-10 3831 144
13922 [지만원 메시지279] 광주법원이 개판 법원인 이유 관리자 2024-07-10 3811 130
13921 [지만원 메시지 278] 이태원, 누군가가 KBS, MBC, JT… 관리자 2024-07-10 3883 132
13920 [지만원 메시지 277] 대통령, 5.18보고서에 서명하면 역적! 관리자 2024-07-10 3790 131
13919 [지만원 메시지 276] 박근혜는 역적! 관리자 2024-07-09 4506 167
13918 [지만원 메시지 275] 법무부, 위헌 정당 민주당 해산을 제… 관리자 2024-07-09 3221 107
13917 [지만원 메시지(270)] 5.18 정부보고서 최종평가 관리자 2024-07-07 4059 140
13916 [지만원 메시지274]부정선거에 대한 한동훈의 옹고집 관리자 2024-07-07 4188 150
13915 [지만원 메시지273] 교육부 장관, 교육이 위기인 줄 아는가? 관리자 2024-07-07 3639 125
13914 [지만원 메시지 272] 5.18과의 전쟁 전황 관리자 2024-07-07 3519 130
13913 [ 지만원 메시지271] 5.18종합 보고서의 치명적 약점 3개 관리자 2024-07-07 3333 10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